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3 17:09 (금)
"국립암센터 병원학교에서 꿈과 희망 찾아 가세요"
상태바
"국립암센터 병원학교에서 꿈과 희망 찾아 가세요"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10.13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청소년암센터 병원학교 새단장 개소식 개최
한국토요타자동차 후원으로 휴식공간 확충
소아청소년암 환자 성공적인 학교복귀 지원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는 최근 소아청소년암 환자를 위한 병원학교와 휴식공간을 새롭게 단장하고 오픈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0월 13일 밝혔다.

이날 오픈 기념식에는 후원기업인 한국토요타자동차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 및 병원학교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풍산초등학교 신혜숙 교장, 고양시교육지원청 최은희 장학관, 경기도교육청 김대훈 장학사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국립암센터 병원학교 밝은교실은 소아청소년암 환자들이 학업을 지속하고 또래 관계를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 성공적인 학교 복귀를 돕기 위한 목적으로 2006년 설립됐다.

올해 개교 15주년을 맞이했으며 지금까지 120여명의 소아청소년 환자가 병원학교를 졸업하거나 수료했고 현재 9명이 재학 중이다.

국립암센터 부속병원 신관에 새롭게 단장한 병원학교는 더욱 넓은 공간과 충분한 기자재를 확보해 환자들이 학업을 이어가기 좋은 환경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특히, 병원학교 재학생뿐만 아니라 병동 입원 환자들도 병원학교에서 입원 기간 중 중단된 학업을 이어나갈 수 있다.

아울러 잦은 입원과 치료로 인해 소진된 환자들이 심리적 에너지를 회복하도록 미술, 음악, 언어, 글쓰기, 영화감상 등 다양한 정서지원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아이를 돌보느라 피로감이 누적된 부모를 위해 요가, 음악 감상, 원예 등의 프로그램과 휴식 공간도 운영될 예정이다.

서홍관 원장은 “소아청소년암 환자들에게 큰 힘이 되는 병원학교를 한국토요타자동차의 도움을 받아 새롭게 단장하게 됐다”며 “병의 완치와 학업의 지속이라는 이중부담을 안고 있는 환아들이 병원학교에서 꿈과 희망을 이어나가 우리 사회의 일원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현진 소아청소년암센터장(병원학교장)은 “암 진단 후 건강 악화나 치료로 불가피하게 등교를 중단한 학생들이 두려움 없이 학교로 복귀해 적응하기 위해서는 교과교육을 충실히 받아 학습결손을 최소화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새단장한 병원학교에서 소아청소년암 환자들이 성공적인 학교복귀를 준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에서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한국토요타자동차는 2001년부터 꾸준히 국립암센터에 암 연구기금 및 소아암 어린이 돕기 기금을 지원했으며 현재까지 누적 후원금이 약 7억원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