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14:35 (화)
조울증환자 5년새 30% 증가
상태바
조울증환자 5년새 30% 증가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1.05.0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심사결정자료 분석, 긍정적 사고방식 유도 중요

감정이 격앙되는 '조증'과 기분이 가라앉는 '울증'이 교대로 나타나는 양극성 장애인 조울증 환자가 5년 새 30% 가까이 늘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조울증에 대한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이 5년 새 28.8% 늘었다고 1일 밝혔다.

2006년 4만2천530명이었던 환자 수는 2007년 4만5천747명, 2008년 4만8천677명, 2009년 5만2천887명, 2010년에는 5만4천792명으로 연평균 6.6%씩 늘었다.

환자 수 증가에 따라 2006년 418억원이던 조울증 관련 총진료비는 작년에는 668억원으로 5년간 59.7%(약 250억원) 급증했다.

성별 환자 비중은 여성이 57.5%(이하 2010년 기준)로 남성(42.5%)에 비해 높았고, 연평균 환자 증가율도 여성이 7.3%로 남성(5.6%)을 웃돌았다.

연령대별 분포를 보면 40대(21.4%), 30대(21.2%) 비중이 가장 높았고, 50대(17.1%), 20대(15.7%), 60대(10.6%)가 그 뒤를 이었다.

우울증은 통상 고연령층에서 높은 점유율을 보이는 반면, 조울증은 비교적 젊은 연령층도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

조울증 발병이 20∼40대에 집중되는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취업, 결혼, 성공 욕구 등 사회생활에 대한 부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또 월별 추이를 보면 3월에 증가율이 가장 높은데 이 원인도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우울증이나 조울증 치료로 증세가 호전되는 과정에서도 새해 첫 계절인 봄, 새 학기 등을 맞은 환자가 상대적 박탈감 등으로 인해 심리적 위축이 심해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큰 일기 차도 감정 기복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심평원은 "조울증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약물처방과 함께 돌발행동으로 인한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입원치료를 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치료에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주위의 사람들이 환자에게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