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10-31 13:25 (토)
보건의료 R&D 예산 천858억, 관리부서 인력은 23명?
상태바
보건의료 R&D 예산 천858억, 관리부서 인력은 23명?
  • 전양근
  • 승인 2010.10.12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 R&D 예산 및 연구과제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이를 관리할 인력 규모 수준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박상은 의원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R&D 사업진흥본부 인력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보건의료 R&D 사업을 관리하고 평가해야 할 인력이 2006년 17명에서 2009년 23명으로 6명이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보건의료 R&D 예산이 2006년 1,232억원에서 2009년 1,858억원으로 증가한 점과 연구과제수가 2006년 473건에서 807건으로 증가한 점에 비교했을 때, 상당히 미미한 수준이다.

이와 관련 박상은 의원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보건의료 R&D 예산 및 과제수와 비교하여 이를 관리하는 인력 환경은 너무 열악하다.”면서“이는 곧 연구과제에 대한 중간평가 과정의 부실로 평가결과가 좋지 않은 연구과제의 수가 증가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박상은 의원은“중장기계획에 입각한 대규모 전략적 과제를 기획하고, 엄격한 중간평가를 통해 투자의 효율성을 제고시키기 위해서는 관리 인력의 보강이 시급하다.”면서“현재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에 분산되어 있는 R&D 관리 담당부서를 통합하여 단일 기관을 설립하는 방안 등에 대하여 논의가 진행되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