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령사회 대비한 전문간호인력 육성해야
상태바
초고령사회 대비한 전문간호인력 육성해야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4.05.2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연숙 의원, “간호연구 전문인력 양성 기관 필요”
충남대 간호대 박명화 교수팀 의뢰 연구용역 결과 토대로 주장

간호사 출신 국민의힘 최연숙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21대 국회 마무리를 앞두고 초고령사회를 대비한 전문간호인력 육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최연숙 의원은 충남대학교 간호대학 박명화 교수팀에 의뢰한 ‘초고령사회 건강노화를 위한 지속 가능한 간호전달체계 구축 방안 연구’ 용역 결과를 근거로 초고령사회 노인들의 건강한 노화를 위해서 △대상자 중심 통합건강관리를 위한 고령친화적 간호서비스 △고령친화 간호 및 돌봄기술 인프라 확보 △고령친화 간호기술과 돌봄기술을 개발하는 간호사과학자(Nurse Scientist), 간호사공학자(Nurse Engineer) 지원과 양성 △초고령사회 대비 고령친화적 전문간호인력 교육과 양성을 주장했다.

국민의힘 최연숙 의원
국민의힘 최연숙 의원

이를 위해 박명화 교수팀은 연구를 통해 서비스 제공기관이나 환경 중심이 아닌 노인을 중심으로 한 ‘고령자 전담간호사가 제공하는 통합건강관리서비스’가 마련돼야 한다며 노인복지법에도 간호사의 직무(포괄적 평가, 케어플랜, 기능악화 예방 및 잔존기능 향상, 전환기 간호 및 생애말기 돌봄) 등을 포함해야 한다고 밝혔다 .

특히 우리나라도 ‘(가칭)국립간호학연구원’을 설립해 간호 및 돌봄 기술의 표준화 및 산업화를 추진하고 간호학 분야의 국제 협력과 간호 연구 전문인력 교육 및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현장에서 대상자를 위한 실제적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간호사과학자(Nurse Scientist), 간호사공학자 (Nurse Engineer)를 양성하기 위한 연구지원도 강화해야 한다는 것.

최 의원은 “초고령화시대 급증하는 의료 및 간호 돌봄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간호돌봄 기술 고도화 및 산업화가 추진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미국‧영국 등과 같이 간호 연구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기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간호 기술을 개발하고 간호 문제를 과학적으로 해결할 간호사과학자 등을 육성하고 학부 단계부터 고령친화적 전문간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인간호 교과목 교육현황 분석 연구(박성지 등, 2021)에 의하면 전국 198개 가운데 △이론과목만 개설된 기관은 98개(49.49%) △실습과목만 개설된 기관은 3개(1.51%) △이론과 실습과목 모두 개설된 기관은 84개 (42.42%) △교과목이 개설되지 않은 기관은 13개(6.56%)로 이 가운데 전공필수 과목으로 개설된 학교는 절반이 넘는 59.92%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