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지원간호사 증원 관련 교육 제공
상태바
진료지원간호사 증원 관련 교육 제공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4.04.1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규홍 본부장 주재 중앙사고수습본부 제31차 회의 개최

정부는 진료지원간호사 2,700여 명 증원과 관련해 신규 진입 간호사들의 업무 적응을 돕기 위한 교육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4월 12일(금)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조규홍 보건복지부장관) 제31차 회의를 조규홍 본부장 주재로 개최해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과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했다.

이날 중수본은 진료지원간호사 교육계획을 논의했다. 상급종합병원 47개소와 종합병원 중 328개소 조사결과에 따르면 진료지원간호사로 활동하는 인원은 3월 말 현재 8,982명이고 여기에 2,715명을 증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진료지원간호사의 업무 적응을 돕기 위해 4월 18일부터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대상은 ‘간호사 업무 관련 시범사업’ 참여기관에서 신규 배치 예정 진료지원간호사와 경력 1년 미만의 진료지원간호사 및 이들에 대한 교육 담당 간호사다.

교육이 시작되는 4월 18일부터는 우선 대한간호협회와 협조해 진료지원간호사 대상 24시간 교육과 교육담당 간호사 대상 8시간의 교육을 시범적으로 실시한다. 이후에는 표준프로그램을 개발해 수술, 외과, 내과, 응급·중증, 심혈관, 신장투석, 상처장루, 영양집중 등 8개 분야 80시간(이론 48시간, 실습 32시간)의 집중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4월 11일 일반입원환자는 상급종합병원 2만1,262명으로 지난주 평균 대비 4.7% 감소, 상급종합병원 포함 전체 종합병원은 2.4% 감소한 8만4,455명이다. 중환자실 입원환자는 상급종합병원 2,790명으로 전주 대비 2.7% 감소, 상급종합병원 포함 전체 종합병원은 6,961명으로 전주 대비 1.8% 감소했다.

응급실 408개소 중 394개소(97%)가 병상 축소 없이 운영됐고, 4월 9일 응급실 중증·응급환자는 전주 평균 대비 1.3% 증가했다. 권역응급의료센터 응급실 근무 의사 수는 486명으로 전주와 유사, 중환자실 근무 의사 수는 430명으로 4월 2일 대비 2.1% 증가했다.

정부는 중환자실·응급실 등 주요 지표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집단행동 장기화에 따른 진료 역량감소 여부를 파악하고,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조규홍 본부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묵묵히 환자 곁을 지키고 있는 의사, 간호사 등 현장의 의료진의 헌신에 감사드린다”며 “정부는 현장의 의료진들의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