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10-23 12:52 (금)
의.약사 리베이트 수수시 강력 제재
상태바
의.약사 리베이트 수수시 강력 제재
  • 윤종원
  • 승인 2006.06.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거래에 관한 공동자율규약 확정

앞으로 의사나 약사가 제약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으면 공정거래위원회 회부 등 강력한 제재조치를 당하게 된다.

의약분야 투명사회협약실천협의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의약품 등의 거래에 관한 보건의료분야 공동자율규약"을 확정지었다. 협의회에는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한국제약협회 등이 참여하고 있다.

자율규약에 따르면 의약품 거래와 관련된 부당한 금품류 제공과 병원신축비 및 장학금 지원, 학회.세미나 등 행사 기부금 제공, 한약재의 원산지 표기 위반 및 불법 전용 등이 금지 대상이 된다.

그러나 5만원 이내 경조사비와 의약품 설명회나 학술대회 참가자에게 제공되는 일부 국내 여비 등은 허용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또 설문조사에 따른 사례와 학술연구를 목적으로 한 의학 서적 및 기구 제공, 국내외 학회 강연자.발표자.토론자에 대한 항공료.교통비.숙식비 제공 등도 허용키로 했다.

자율규약은 특히 협의회 내에 각 참여단체에서 1명씩 참여하는 `유통 부조리 신고센터"를 설치, 규약 위반 사항을 조사토록 했으며, 조사 결과 규약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될 경우 자율정화위원회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자율정화위원회는 경미한 위반에 대해선 관련 기관을 통해 서면으로 경고조치를 하되 중대한 위반의 경우 즉각 공정위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고 적절한 조치를 의뢰키로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