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19 06:39 (목)
‘한독학술대상’ 수상자는 중앙대약대 손의동 교수
상태바
‘한독학술대상’ 수상자는 중앙대약대 손의동 교수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12.23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발한 연구활동 및 국내외 봉사활동 등으로 약학회 위상 높여

한독학술대상 제52회 시상식이 12월 21일 전북대학교 진수당 1층 가인홀에서 진행되며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손의동 교수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독학술대상’은 한독(대표이사 김영진·백진기)과 대한약학회(회장 홍진태)가 1970년 공동 제정한 상으로, 약학 분야의 연구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활발한 활동과 뛰어난 연구 성과로 국내 약학 발전에 헌신해 온 연구자에게 매년 수여하고 있다. 수상자에게는 약연탑 트로피와 상금 2천만원이 주어진다.

손 교수는 310여 편의 연구논문을 출판하고 국내외 학회와 다양한 연구소 등에서 62회에 걸쳐 초청강연을 진행하는 등 활발한 연구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소화기 계통의 신약개발에 참가했으며, 2009년 당시 최고 수준의 기술이전료를 이룬 성과를 인정받아 보건산업진흥원 보건제약산업 발전 표창을 받았다. 미국 브라운의과대학 연구원 시절 역류성식도염에 대한 연구로 젊은 과학자 상을 2차례 수상하기도 했다.

손 교수는 영남의대와 중앙대 약대 교수를 역임하며 많은 후학을 양성하는 등 교육자로도 활발히 활동하는 한편 보건의료국가시험원 이사, 대한약사회 상임이사, 보건복지부 중앙약심위원으로 봉사했다. 또 심사평가원, 식약처 등 다양한 기관의 각종 위원회에 참여하는 것은 물론 국내외 봉사활동을 활발히 펼치며 약학회의 위상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