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0 16:59 (금)
씨젠, 전세기 동원해 280만명분 진단시약 유럽으로
상태바
씨젠, 전세기 동원해 280만명분 진단시약 유럽으로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12.22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진단시약 수요 급증에 ‘전세기’까지 동원
이탈리아, 스페인, 벨기에, 체코, 리투아니아 5개국에 총 280만명분 수출

유럽의 코로나19 재확산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이 지난 12월 19일 전세기를 동원해 280만명분의 코로나19 진단시약을 유럽에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유럽의 경우 지난 3달 전과 비교해 일일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급증하며 비상사태에 들어간 상황이다. 연말 행사가 대부분 취소되고, 식당, 술집 등 필수 생활시설이 아닌 곳은 봉쇄하는 국가도 늘어나고 있다.

씨젠은 이러한 유럽의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진단시약 수요 증가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전세기’라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한 것.

이번 전세기는 코로나19 진단시약과 관련한 소모품만 운송한다. 지난 19일 오후 인천을 출발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을 거쳐 이탈리아, 스페인, 벨기에, 체코, 리투아니아 등 5개국에 각각 필요한 물량이 배송된다. 탑재된 진단시약은 약 280만명이 검사받을 수 있는 양이다.

유럽질병통제예방센터(ECDC)에 따르면 수출대상국인 5개국의 경우 최근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지난 9월초에 비해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40배까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씨젠 수출물류팀 박춘식 부장은 “비용 부담은 있지만, 그보다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긴급한 수요가 있는 유럽에 대응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점을 감안해 전세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이번 조치가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는데 작게나마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