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17 15:01 (월)
김원이 의원, 의사정원 확대와 목포의대 신설 주장
상태바
김원이 의원, 의사정원 확대와 목포의대 신설 주장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12.0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12월 8일 전남의대 분원 설치 등 언급
전남지역 의료기관 확충 관련 윤 후보 제안에 '근시안적 땜질처방'에 불과 비판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국회보건복지위·사진)이 최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전남지역 의료기관 확충’ 제안에 근시안적 땜질처방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12월 8일 윤 후보가 재경광주전남향우회 간담회에서 의료인프라가 부족한 전남지역 현안을 이야기하며 해법을 제시한 ‘전남대 의대 분원을 여러 곳에 만드는 방안’과 ‘광주에서 공부하고 인턴과 레지던트를 각 지역 전남대 의대 부속병원에서 수련하는 방안’과 관련해 지역 간 의료 불균형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문제를 지적했다.

먼저 김 의원은 “의대 분원을 설립한다고 의사 수가 늘어나는 건 아니다”며 “의사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현실에서 근본책은 의사정원 확대와 목포의대 신설이다”고 주장했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인구 1천 명당 활동 의사 수는 2.1명으로 OECD 국가 평균 임상 의사 수 3.6명에 비해 떨어진다. 지역 간 격차도 심각해, 인구 1천 명당 활동 의사 수가 서울은 3.2명인데 비해 전남은 1.7명에 불과하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우리나라 의대 입학정원은 3,058명으로 13년째 동결되고 있다고 김 의원은 꼬집었다.

또한 대도시에 학적을 두고 지방 소도시에서 수련한다고 해서, 나중에 의사 생활을 지방에서 한다는 보장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윤 후보의 제안은 근시안적인 땜질처방에 불과하다”고 평가하며 “취약지에서 의사가 장기근무할 수 있는 제도와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지역 간 의료격차 극복 방안으로 ‘지역의사제’를 추진하고 있다”며 “지역의사제란 의사 면허 취득 후 특정 지역의 의료기관 등에서 10년간 의무복무하고, 이를 지키지 않을 시 장학금 환수 및 면허를 취소하도록 하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의대 신설은 목포를 비롯한 서남권의 30여 년 숙원사업”이라면서 윤석열 후보를 향해 “전문성 없이, 숙고 없이 제안한 의견으로 전남지역의 환심을 사려 한다면 오산”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