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3 18:04 (금)
혈액 부족한데 4년간 269억원 어치 폐기
상태바
혈액 부족한데 4년간 269억원 어치 폐기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9.06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재적소에 사용되지 못하고 버려진 양만 52만 1,510unit
강병원 의원 “혈액관리체계 전반적으로 재점검해야

최근 4년간 269억원 어치의 혈액이 폐기돼 혈액관리체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사진)은 최근 5년간 혈액백 불량은 △2017년 1,152개(142개 교환, 1,010개 변상) △2018년 863개(286개 교환, 577개 변상) △2019년 1,203개(260개 교환, 943개 변상) △2020년 2,130개(1,145개 교환, 985개 변상) △2021년 7월까지 1,573개(1,076개 교환, 497개 변상)에 이른다고 9월 6일 밝혔다.

변상 수량은 혈액백, 성분채혈키트 불량으로 정상출고가 불가능하거나 정량채혈이 안 된 건수를 말한다.

또한 혈장 성분채혈키트 불량은 △2017년 784개 △2018년 1,058개 △2019년 954개 △2020년 1,126개 △2021년 604개(7월 기준)이며, 혈소판 성분채혈키트 불량은 △2017년 1,636개 △2018년 1,731개 △2019년 2,041개 △2020년 1,830개 △2021년 1,042개(7월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혈액백이나 성분채혈키트에 불량이 나는 이유는 채혈 과정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아 혈액을 사용할 수 없거나 정량채혈을 하지 못한 경우로, 채혈 중 혈액백, 성분채혈키트의 문제로 혈액이 오염되어 사용할 수 없는 경우, 혈액 성분 제조시 혈액백 파손, 용혈·혼탁 및 오염 등이 발생한 경우다.

그러나 부적격 판정으로 폐기되는 혈액 손실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매년 응고, 오염, 혈액선 검사 결과 이상 등으로 부적격 판정을 받아 폐기되는 혈액이△2017년 3만 6,627unit △2018년 3만 6,477unit △2019년 3만 8,985unit로 매년 증가했다. 마찬가지로 2020년도 3만 4,295unit로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 중이다.

혈액 보관과정에서의 폐기량도 마찬가지다. 2017년 1,335unit, 2018년 1,189unit, 2019년 1,283unit, 2020년 1,002unit로 매년 비슷한 수준의 폐기량을 보이고 있다.

문제는 헌혈 수급 문제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특히 최근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그 어느 때보다 혈액 수급이 어려운데 국민의 소중한 혈액이 적재적소에 사용되지 못한 채 버려지는 양만 최근 4년간(2017~2020) 52만 1,510unit이다.

이는 이상 없는 혈액으로 의료기관에 출고된다고 가정할 때 농축적혈구 기준, 269억원 가량(의료기관공급가 320ml기준)이라는 것.

강병원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와 비대면 확산으로 혈액 수급이 심각한 수준이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헌혈에 참여해 준 국민의 선의가 헛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헌혈 기획단계부터 공급단계까지 혈액관리체계를 전반적으로 재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