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6 15:03 (화)
이광재·신현영 의원, 백신 개발 지원책 마련
상태바
이광재·신현영 의원, 백신 개발 지원책 마련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5.2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0일 셀리드 본사, 국제백신연구소 방문
전문가들과 백신 개발 및 주권 확보 방안 논의

더불어민주당 이광재(국회 기재위)·신현영(국회 보건복지위) 의원이 백신 주권 확보를 위해 국내 백신 개발 제조사 지원책 마련에 나선다.

이광재·신현영 의원은 5월 20일 오후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국내 백신 제조사 셀리드 본사와 국제백신연구소(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 IVI)를 방문해 지금까지의 개발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전문가들과 백신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한다.

세계 공중보건을 위해서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 개발과 보급이 이뤄져야 한다. 특히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의 출몰과 함께 또 다른 신종감염병 발생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백신 주권 확보’를 통한 안정적인 백신 수급체계 구축이 절실한 상황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5개 백신 제조사가 임상을 진행 중 있다. 이 중 선두 기업은 하반기에 3상 착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셀리드는 코로나19 백신 임상 2상에 진입한 상태다.

정부와 국제백신연구소를 포함한 전문가들은 국내 백신 임상 3상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방안에 관한 지원방안을 검토해 왔다.

이에 이 의원과 신 의원은 이날 국제백신연구소와 셀리드 본사를 방문해 백신 개발과 관련한 해외, 국내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장 전문가들과 대한민국의 아시아 백신 허브 구축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이 의원은 “백신주권국가, 즉 백신을 자체 생산할 수 있으려면 IT와 바이오 기술을 융합하는 혁신이 필요하다”며 “모더나 사례를 벤치마킹해 AI 임상시험 센터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또한 “적극적 백신외교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백신 수급과 개발 협력을 한국이 주도할 수 있어야 한다”며 “백신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의 외교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도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대한민국의 백신과 관련한 국제사회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엔데믹(종식되지 않고 주기적으로 발생하거나 퐁토병으로 고착화 된 감염병)을 대비하여 아시아 백신 허브 국가가 가능하도록 원천기술 확보 및 생산시설 확충을 위한 지원 사항을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광재·신현영 의원은 지난 2월 2일 국내 백신 개발을 위한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백신 문제 해결을 위한 당 대내외적 노력을 통합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