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25 09:11 (토)
‘한국인을 위한 식생활지침’ 발표
상태바
‘한국인을 위한 식생활지침’ 발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1.04.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질환 감소·비만 관리·위생적인 식문화 등 강조한 9가지 수칙 제시

매일 신선한 채소·과일과 함께 곡류, 고기·생선·달걀·콩류, 우유·유제품을 균형있게 먹고 덜 짜게, 덜 달게, 덜 기름지게 먹자는 내용의 한국인 식생활지침이 나왔다.

보건복지부는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동으로 국민의 건강하고 균형잡힌 식생활 수칙을 제시하는 ‘한국인을 위한 식생활지침’을 4월 14일자로 발표했다.

식생활지침은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일반 대중이 쉽게 이해할 수 있고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제시하는 권장 수칙으로, 2016년 ‘국민 공통 식생활지침’ 발표 후 5년 만에 마련됐다.

식품 및 영양섭취, 식생활 습관, 식생활 문화 분야 수칙을 도출했고, 각 부처에서 건강한 식생활과 관련해 강조하고 있는 정책적 사항들을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인을 위한 식생활지침은 △매일 신선한 채소, 과일과 함께 곡류, 고기·생선·달걀·콩류, 우유·유제품을 균형있게 먹자 △덜 짜게, 덜 달게, 덜 기름지게 먹자 △물을 충분히 마시자 △과식을 피하고, 활동량을 늘려서 건강체중을 유지하자 △아침식사를 꼭 하자 △음식은 위생적으로, 필요한 만큼만 마련하자 △음식을 먹을 땐 각자 덜어 먹기를 실천하자 △술은 절제하자 △우리 지역 식재료와 환경을 생각하는 식생활을 즐기자 등 9가지로 구성됐다.

연령별, 음료종류별 가공식품에서 차지하는 당류 섭취 비율(%), 2018년. (자료=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영양성분 노출평가 및 위해평가 플랫폼 개선 연구, 2020)
연령별, 음료종류별 가공식품에서 차지하는 당류 섭취 비율(%), 2018년. (자료=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영양성분 노출평가 및 위해평가 플랫폼 개선 연구, 2020)

이윤신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식생활지침이 국민들께 건강한 식생활 실천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향후 지침의 구체적인 실천과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국민들께 알려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용직 농림축산식품부 식생활소비급식진흥과장은 “관련된 3개 부처 협업을 통해 국민을 위한 식생활 지침을 만든 것은 고무적인 일이며, 앞으로도 부처 간 지속적으로 밀접한 연계를 통해 올바른 식생활 확산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영진 식약처 식생활영양안전정책과장은 “식약처는 건강한 식생활 실천을 위해 영양표시 및 생활 속 실천방법 등 정보제공을 강화하고, 나트륨·당류 저감화를 통해 국민들의 식습관 개선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