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4-15 21:13 (목)
4차 유행 임박 판단, 거리두기 단계 조정 검토
상태바
4차 유행 임박 판단, 거리두기 단계 조정 검토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1.04.07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꼭 필요하지 않은 모임 취소 및 기본적인 방역수칙 준수, 예방접종 적극 동참 당부
브리핑 중인 윤태호 반장.
브리핑 중인 윤태호 반장.

정부는 현 상황이 코로나19 4차 유행에 가까이 다가간 것으로 판단하고 방역 수칙 강화 및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당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도 검토 중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4월 7일 세종3 브리핑실에서 진행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3차 유행이 감소하던 지난 1월 10일 이후 석 달 만에 4월 들어 6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며 “좀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하겠으나, 4차 유행이 본격화될 가능성이 차츰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증가하고 있고, 전국적으로 유행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윤 반장은 “1차와 2차 유행에 비해 긴 3차 유행의 특성으로 인해 거리두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국민의 피로감이 누적돼 있는 상황”이라며 “이런 이유로 사회적으로 방역에 대한 긴장감이 많이 이완되어 있지만 이제는 4차 유행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방역의 긴장감을 다시 높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4차 유행을 억제하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서는 꼭 필요하지 않은 모임은 취소하시고 만나는 인원을 줄여달라”며 “이와 함께 가장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시고 예방접종 대상자들께서는 적극적으로 접종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태호 반장은 현재 우리나라 의료체계는 대응 여력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1월 300여 명에 이르던 위중증 환자는 110명 수준으로 감소했고 중환자 병실은 624병상으로 여유가 있으며 중증환자, 중등증·경증환자를 위한 여유 병상도 약 9,000여 병상에 이른다는 것.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4차 유행 조짐과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 조치 조정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의 조정과 그 세부적인 방역조치에 대한 내용들은 현재 생활방역위원회를 비롯한 관계전문가들 그리고 지역의 지자체와 각 중앙부처들 간의 협의를 통해 안을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세부적인 내용은 4월 9일(금) 결정해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또 이날 오전 정세균 총리가 중대본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무료진단검사 확대방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해 윤태호 반장은 “보건소의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 검사에 차이가 없고, 혼란을 초래한 측면이 있다”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도 검사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거리두기 단계라든지 증상, 역학적 연관성 등 사례정의와 부합하지 않더라도 검사가 가능하도록 안내를 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 경우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의 기능적 차이는 없어지는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