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9 18:52 (금)
화순전남대병원, 첨단 정밀의료사업 선정
상태바
화순전남대병원, 첨단 정밀의료사업 선정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3.23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00억원 확보…화순백신특구 바이오메디컬 허브 마련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이 차세대 의료 패러다임인 ‘첨단 정밀의료 산업화 지원 플랫폼 구축 공모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지역과 국가의 미래 먹거리인 바이오 메디컬 허브를 이끌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전남 나주·화순, 사진)은 3월 23일 ‘산업통상자원부 2021년도 바이오산업기술개발사업 신규지원 대상 과제 공모사업에서 첨단 정밀의료 산업화 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으로 화순전남대병원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정밀의료 플랫폼 구축사업은 환자의 유전적·환경적 요인, 질병경력 등을 사전에 파악해서 최대의 치료효과를 얻고, 질병의 예측, 예방까지 계획적으로 관리·제공하는 의료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 의원은 지난해 12월 전남도로부터 정밀의료 플랫폼 구축사업 지원을 건의받고, 국회 예산안 심사과정에서 끈질긴 정부 설득과 예산확보 노력을 통해 2021년도 정부예산에 1차년도 예산 48억원을 반영시킨 바 있다.

그러나 올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면서 지난 3일 공모를 마감한 결과 화순 전남대병원과 수도권 대형병원 등이 치열한 경쟁을 펼쳐왔다.

신 의원은 산업부 관계자 등에게 정밀의료 플랫폼 구축사업은 전남도와 화순전남대병원이 최초로 기획하고, 정부예산에 반영한 사업임을 강조했다.

또한 수도권 의료서비스 집중화를 막고, 호남권 초고령화 및 의료공백 해소를 위한 국가적 관점에서 사업자 선정의 필요성을 설득하고 지원을 요청해 왔다.

신 의원은 “전남도, 화순전남대병원과 함께 유기적인 업무 협조로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를 확보할 수 있었다”면서 “첨단 정밀의료 산업을 선점토록 지원해 백신산업특구를 기반으로 화순을 대한민국 바이오 메디컬의 허브를 만들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정밀의료 플랫폼 구축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정밀의료 진단·치료를 위한 R&D, 전담 연구시설 및 장비 구축 등 총사업비 150억원(국비 100억원, 도비 6억원, 군비 14억원, 민자 30억원)을 투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