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9 16:55 (화)
[동정] 헌혈 유공장 금장 수여 받아
상태바
[동정] 헌혈 유공장 금장 수여 받아
  • 병원신문
  • 승인 2021.02.22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채종일) 검진관리본부 소속 김재룡 씨가 50회 이상 헌혈을 달성하여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유공장 금장을 수여받았다.

헌혈유공장은 대한적십자사에서 다회헌혈자에게 수여하는 포상으로 헌혈횟수에 따라 은장(30회), 금장(50회), 명예장(100회), 명예대장(200회), 최고명예대장(300회)으로 구분된다.

건협 김재룡 씨는“헌혈은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나눔이다. 그래서 직장에서 하는 헌혈행사는 물론 가까운 헌혈의집을 방문해 정기적으로 헌혈한다. 앞으로도 건강관리를 잘해서 한명의 건강한 사람으로서 꾸준히 헌혈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협은 코로나19의 장기화, 여름철 무더위 및 겨울철 추위로 인한 혈액 수급난을 해소하기 위해 매년 헌혈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본부 및 16개 지부 직원들의 자발적으로 참여로 총 23차례에 걸쳐 402명이 헌혈을 실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