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9 16:55 (화)
안과질환 자동진단 ‘딥러닝 알고리즘’ 개발
상태바
안과질환 자동진단 ‘딥러닝 알고리즘’ 개발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2.1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삼성병원
비정상으로 판독된 안저 사진을 통해 망막 전막과 더불어 망막 출혈이 있는 것을 당뇨망막병증으로 판독했다.
비정상으로 판독된 안저 사진을 통해 망막 전막과 더불어 망막 출혈이 있는 것을 당뇨망막병증으로 판독했다.

강북삼성병원은 최근 주요 안과질환을 자동 진단해주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고 2월 16일 밝혔다.

강북삼성병원 송수정 교수 연구팀은 안저 사진을 판독해 건진에서 흔히 발견되는 안과 질환들을 자동 진단해주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최근 개발했다고 밝혔다. 특히 단순 안저 사진상 이상 소견을 발견하는 것을 넘어서 여러 가지 진단명을 자동으로 판독해준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안저 사진은 현재 안과에서 가장 많이 시행되고 있는 검사로서 망막, 녹내장 등 안과 질환 이상 여부를 진단하는데 널리 사용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강북삼성병원 건강건진센터와 안과에서 촬영된 약 4만장의 안저 사진을 바탕으로 개발됐으며, 안과 전문의들의 세밀한 주석과 판독 및 장기간의 연구로 얻은 결과다.

현재까지 개발된 안저 사진 자동 진단 알고리즘은 당뇨망막병증처럼 한 가지 진단 유무만 알려주거나 안저 사진에서 이상 소견들 발견에 국한됐지만, 이번에 개발한 알고리즘은 자동으로 정상, 비정상 유무와 더불어 구체적인 진단명까지 판독해주며 안과 전문의와 가장 가까운 역할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강북삼성병원 안과 송수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발한 알고리즘은 실제 안과 의사처럼 여러 가지 질환들을 자동 진단해 줄 수 있기 때문에 건진에서 선별검사의 목적으로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아직은 임상에서 안과 전문의의 역할을 대체하지는 못하며, 의사 역할을 보조하는 것부터 시작해 차후 그 기능을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electronics 저널 1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