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9 16:55 (화)
공간 내 코로나19 진단 기술 특허 출원
상태바
공간 내 코로나19 진단 기술 특허 출원
  • 병원신문
  • 승인 2021.01.2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동 공동 연구개발사 쎌트로이, RT-LAMP 기술 이용해 효과적으로 검출

국내 기업이 일정한 공간 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 기술을 개발했다.

국동(대표 변상기·오창규) 바이오사업본부는 공동 연구개발사인 쎌트로이가 개발한 기술에 대해 특허를 출원(출원번호 : 10-2021-0007660)했다고 1월 20일 밝혔다.

이 기술은 공간 내의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을 위해 기존의 RT-PCR을 이용한 검출보다 현장 진단에 더 효율적인 RT-LAMP 기술을 이용했으며, 그 결과 더욱 신속하게 포집된 공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효과적으로 증폭됐다.

쎌트로이에 따르면, 이를 통해 실제 현장에 존재하는 극소량의 바이러스도 효과적으로 검출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향후 국동은 쎌트로이가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공간진단 기술을 이전 받아 상업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하반기 국동, 휴맵과 공동 연구에 대한 협약을 맺은 쎌트로이는 RT-LAMP 기술 기반의 공간 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검출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쎌트로이 이재호 대표는 “밀집된 공간에 존재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집단 감염의 발생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러한 공간 안에서의 코로나 바이러스 존재에 대한 검출은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에 출원한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 특허 기술은 기존 검출 방법보다 빠르고 간편한 진단이 가능해 지하철, 엘리베이터와 같은 밀집된 공간에서 바이러스 유무를 판단하는 진단 키트로의 개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동은 지난 1월 12일 쎌트로이, 휴맵과 함께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치료에 효과적인 물질을 발굴해 이에 대한 특허를 출원하는 등 잇따른 연구개발 성과를 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