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10-28 21:15 (수)
기재부에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 촉구
상태바
기재부에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 촉구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0.09.25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병상 부족으로 코로나19 환자 30% 타 지역 입원

대전을 지역구로 하는 국회의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박범계·조승래·황운하·박영순·장철민 의원은 9월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 시민들의 한마음으로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한다며 대전의료원 설립 필요성을 피력했다.

의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KDI와 기획재정부가 과거의 계산방식을 답습해 코로나19 등 신종감염병 예방 편익을 반영하지 않았다”며 “기획재정부가 신종감염병 예방 편익은 종합평가 과정에서 반영하기로 한 바, 코로나19 등 신종감염병 예방에 대한 정부의 확실한 정책 의지를 보여주도록 정책성 필요성이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전은 공공병상이 부족해 30%가 넘는 코로나19 감염인이 타 지역에 입원하는 상황”이라고 대전의료원 설립 시급성을 강조했다.

지방의료원이 없는 대전은 지역 유일의 3차 의료기관인 충남대병원에서만 코로나19 진료를 담당하고 있어, 코로나19 감염자를 다른 지역으로 보내는 일이 비일비재하고 다른 중증 환자들의 진료가 늦어지고 있다는 것.

9월 23일을 기준으로 대전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356명 중 110명은 대전 외 지역에 입원한 상태다.

의원들은 “대전의료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업이자, 코로나19 발생 이후 첫 공공의료기관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발표다”며 “대전 국회의원들은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를 통해 정부의 공공의료확충 의지를 확고하게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대전의료원 예정부지인 대전 동구가 지역구인 장철민 의원은 “대전시민들은 20년 이상 대전의료원을 기다려왔다”면서 “11월까지는 반드시 결론을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앞서 9월 23일 대전의료원 설립의 경제성에 대한 2차 점검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