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4 Thu 12:02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제약ㆍ산업
     
폐암세포 분리·배양방법 국내 특허 획득
차바이오텍, 암세포 특성 유지하며 체외서 고순도·대량 배양 가능
모든 폐암세포 적용 가능…환자별 치료제 선택에 도움
2019년 11월 06일 (수) 11:27:04 박해성 기자 phs@kha.or.kr
   
 
차바이오텍(대표이사 오상훈)이 11월6일 폐암세포의 분리 및 배양방법에 대한 국내 특허를 획득했다.

이번에 획득한 ‘폐암세포의 분리 및 부유배양 기법을 이용한 증식’(출원번호: 10-2012-0113492) 특허는 폐암환자로부터 채취한 폐 조직에서 암세포만을 효과적으로 분리·배양한 후 이를 활용해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제를 선별하는 방법에 대한 것이다. 이 연구는 서울특별시의 지원을 받아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진행됐다.

이 기술은 작년 2월에 획득한 ‘폐암세포 분리 및 증식방법’ 특허에서 한 단계 발전한 것이다. 폐암세포는 암 종류에 따라 분리 및 배양방법이 다르지만 이 기술은 모든 종류의 폐암세포에 동일하게 적용이 가능하며, 암세포 고유의 특성을 유지한 채 체외에서 고순도로 배양할 수 있어 항암제 투약 전 약물 스크리닝에 이용할 수 있다.

차바이오텍은 폐암세포를 손상 없이 효과적으로 분리하기 위해 디스파제·콜라게나제와 같은 분해효소를 첨가했으며, 기존 동물유래혈청 배지가 아닌 무혈청 배지를 사용해 세포를 배양함으로써 동물성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 위험을 낮추고 ‘상피-중간엽 변성(EMT, Epithelial-Mesenchymal Transition)’의 문제를 최소화했다.

상피-중간엽 변성(EMT)은 세포 간의 결합이 느슨해지거나 배지 교체시기가 늦어질 경우 상피세포가 중간엽 세포로 전환돼 본래의 특성을 잃게 되는 것을 말한다.

또한 차바이오텍은 ‘부착 배양법’ 대신 ‘부유 배양법’을 적용해 폐암세포주를 확립함으로써 부착 배양 시 발생할 수 있는 EMT 현상도 최소화했다. 세포를 배지 안 배양액에서 부유한 상태로 생장·증식시키는 ‘부유 배양법’은 세포를 배양접시에 부착해 생장·증식시키는 ‘부착 배양법’보다 배양용기가 크고 자동화 기술도 접목할 수 있어 세포를 대량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폐암은 우리나라 암 사망률 1위이자, 5년 생존율이 췌장암(11%)에 이어 두 번째(27.6%)로 낮은 위험한 질환이다. 폐에는 감각신경이 없어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며, 진행·전이 속도가 빨라 조기에 발견하기도 쉽지 않다.

폐암은 다른 암종에 비해 재발을 일으키는 유전자 변이도 다양해 환자에 적합한 약물을 찾는 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나, 현재까지는 이를 판별해 내는 방법이 전무해 불필요한 시행착오를 반복하는 경우가 많았다.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는 “폐암을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환자별 약물에 대한 적합성 및 내성 등을 사전에 평가할 수 있는 진단법이 절실하다”며 “이번 특허 기술은 치료 효과가 적은 항암제의 사용을 제한해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제를 선택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유럽종양외과학회 최우수포스터상
[동정]신경과학회 추계학대 우수구연상
[동정]한길학술상 수상
[동정]대한병리학회 신임 회장
[동정]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동정]안과학회 엘러간 학술상 수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