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8 Mon 20:13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보험ㆍ경영
     
"의료이용 분석 만성질환관리 확대 순위 검토"
신순애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관리실장, 출입기자 정례 브리핑
의사 처방조정 연계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시범사업' 전개
2019년 10월 23일 (수) 06:00:27 윤종원 기자 yjw@kha.or.kr
   
▲ 신순애 건강관리실장
“일차의료 중심의 효율적 만성질환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동네의원 서비스 질 제고와 대상질환 확대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신순애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관리실장은 10월22일 출입기자 정례브리핑에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신 실장은 “서비스 질 제고를 위해 의료계, 학계 등과 논의해 의사의 교육과정을 개발 중”이라며 “국외 사례조사 등 연구를 통해 대상질환 선정기준과 방법 마련, 국민 의료이용 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확대질환 우선 순위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공단은 의료기관과 환자 참여 확대를 위해 사용자 협의체를 운영하고 현장 의견을 반영한 전산시스템 개선, 환자 교육자료 고도화와 지역운영위원회 활성화 노력을 해 왔다.

또한 대국민 홍보, 검진바우처 제공, 빅데이터를 활용한 의료이용 과소자와 신규환자를 발굴해 안내문을 발송, 환자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은 4차례 공모로 75개 지역 2천602개 의원이 선정됐고, 현재는 2천566개 의원이 참여하고 있다.

등록환자는 9월30일 기준으로 약 15만8천명이 참여해 14만5천명이 포괄평가를 통한 케어플랜을 수립했고, 11만7천명이 초회, 기본 및 집중교육·상담 서비스를 받고 있다.

지난해부터 다제약물 복용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 도입한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시범사업’은 올해부터 대상 만성질환을 기존 4개에서 13개 질환으로 넓히고, 대상자도 684명에서 3천명으로 대폭 늘려서 추진하고 있다.

신 실장은 “1차 시범사업 결과 많은 약을 먹는 것에 대한 대상자의 불안감이 해소되고, 복용약물 수가 줄어드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대상자는 만성질환 중 1개 이상을 진단받고, 10개 이상의 약을 60일 이상 처방받은 환자다.

가정방문, 전화상담 등 총 4회의 서비스가 제공되고, 약물 부작용 의심 건에 대해서는 내원 시에 의사상담을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의사가 직접 처방을 조정할 수 있도록 서울시의사회 주도로 새로운 모형을 개발했고, 현재 서울지역의 36개 의료기관이 참여해 서비스 제공하고 있다.

의사가 내원환자 중에 약물관리가 필요한 사람을 선정해 가정방문 및 필요시 처방을 조정해 주는 서비스다.

신 실장은 “향후 시범사업의 분석 및 평가를 실시해 최적의 서비스 방안을 도출하는 등 효과적인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타 지역으로의 확대는 지역별 의사회의 협조가 필요한 사항이므로, 지역별 의사회와 적극 협의해 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범석학술연구비 지원과제 선정
[동정]JBM 우수논문상 수상
[동정]대한민국 봉사대상 수상
[인사]인제대 서울백병원
[동정]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우수구연상
[동정]대한정맥학회 우수논문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