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0 19:54 (월)
정신질환 증가율 20대 최고
상태바
정신질환 증가율 20대 최고
  • 오민호 기자
  • 승인 2019.09.3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황장애·불안장애·우울증·조울증 증가율 1위
학업과 취업·결혼 등 스트레스 해소 위한 대책 마련 필요

최근 5년간 공황장애·불안장애·우울증·조울증 등 심리 불안증상으로 진료 받은 환자 증가율 1위가 모두 20대인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사진)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공한 ‘최근 5년간 공황장애, 불안장애, 우울증, 조울증 환자 현황’ 자료 공개했다.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공황장애, 불안장애, 우울증, 조울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총 170만5619명으로 2014년 129만4225명 비교해 31.8%가 증가했다.
 
특히 최근 5년간 공황장애, 불안장애, 우울증, 조울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 가운데 각 질환별 증가율 1위는 모두 20대로 나타났다.

실제, 지난해 전체 진료환자 중 20대(중복건수 포함)는 20만5847명으로 2014년 10만7982명에서 5년새 90.6%가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서 10대(66%), 30대(39.9%) 순이었다.
 
질환별로 살펴보면 공황장애 진료환자는 16만8636명으로 2014년 9만8070명에서 72%가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0대 진료환자는 2014년 8946명에서 해마다 늘어나 2018년 2만1204명으로 5년새 137% 증가했다. 이어 60대 이상(75.6%), 30대(74.6%) 순으로 나타났다.
 
불안장애 진료환자는 지난해 69만924명으로 2014년 53만2384명에서 5년간 29.8%가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014년 3만7217명에서 2018년 6만 8751명으로 84.7%의 증가율을 보여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증가율이 높은 연령대는 10대(51.9%), 30대(44.4%) 순이었다.
 
우울증의 경우, 2014년 전체 진료환자 58만8155명에서 지난해 75만1930명으로 5년간 27.8%가 증가했다. 또한 연령별로는 20대가 2014년 4만9975명에서 2018년 9만8434명으로 97%가 증가했으며 이어 10대(78.1%), 30대(32.4%) 순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조울증 역시 2014년 전체 진료환자 7만5616명에서 2018년 9만4129명으로 5년새 24.5%가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014년 1만1844명에서 2018년 1만 7458명으로 47.4%의 증가율을 보여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60대 이상(42.2%), 10대(26.4%) 순으로 나타났다.
 
김광수 의원은 “최근 5년간 공항장애, 불안장애, 우울증, 조울증 등 정신관련 질환 증가율 1위가 모두 2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학업과 취업, 아르바이트와 대인관계 등 생활 곳곳에서 발생하는 스트레스로 고통 받는 20대 청년들의 고단한 삶이 투영된 결과로 분석되는 만큼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실제로 공항장애, 불안장애 등 정신적 불안증상이 심해질 경우 개인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사전 예방과 치료가 중요하다”며 “올해부터 20~30대도 우울증 국가건강검진 대상에 포함되었지만, 10년에 1번밖에 받지 못해 실효성을 담보하고 있지 못한 만큼 주기 단축 및 다른 정신관련 질환 검사도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