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5 Fri 20:34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기획ㆍ정책
     
난청 국가 지원 강화 필요
국회에서 ‘난청 예방과 관리를 위한 국가 정책 토론회’ 개최
2019년 09월 09일 (월) 15:20:57 최관식 기자 cks@kha.or.kr
   
 
대한이비인후과학회(이사장 이재서), 대한이과학회(회장 채성원),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회장 송병호)는 9월9일 귀의 날을 맞아 국회 심상정 의원, 박지원 의원, 심재철 위원, 오제세 의원, 박인숙 의원, 홍익표 의원, 김병욱 의원과 함께 국회에서 ‘난청 예방과 관리를 위한 국가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인구의 빠른 노령화로 난청 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이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환자들에 대한 효율적인 지원 체계를 마련해야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선진국에 비해 난청 환자에 대한 지원이 미흡한 실정이다. 또 전체 학령기 아동의 0.5%가 난청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보청기 등 다양한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대부분 장애인 등록이 돼 있지 않아 국가적 지원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이날 국회 토론회에서 가톨릭대학교 오정훈 교수는 난청 환자에 대한 전반적인 지원이 선진국에 비해 현저히 미흡하며, 특히 보청기나 인공와우 유지비용이 환자들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상호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정책이사는 청소년들이 음향기기 사용 등으로 소음성 난청의 유병률이 점점 높아져 많은 문제를 야기하고 있어 학교 건강 검진에 청력검사가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건복지부 보험급여과 이중규 과장과 교육부 학생건강정책과 조명현 과장 등도 참석해 정부의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대한노인회 탁여송 사무처장과 이진한 동아일보 기자는 실제 환자들이 겪는 어려움과 일반 국민이 느끼는 난청 환자에 대한 지원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과 유영설 한국난청인교육협회 이사장을 비롯해 많은 참석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