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1 Wed 00:03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학술
     
신장기능 떨어지면 뇌혈관질환 위험도 높아져
서울부민병원 김상혁 과장 ‘Scientific Reports’에 논문 게재
2019년 07월 05일 (금) 00:14:24 오민호 기자 omh@kha.or.kr

신장기능 저하가 뇌혈관질환의 위험도를 높인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서울부민병원 김상혁 과장(가정의학과)과 서울대학교병원 박진호 교수(가정의학과) 연구팀은 최근 ‘신장기능 부전이 뇌백질 고강도 신호의 부피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연구 논문을 네이처 (Nature)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게재했다.

   

▲서울부민병원 김상혁 과장

   

▲서울대병원 박진호 교수

연구팀은 건강검진을 받은 뇌 MRI 촬영자 2천203명을 분석했다. 그 결과 신장기능 저하가 관찰된 수검자의 뇌 MRI 영상에서 뇌백질 고강도 신호(white matter hyperintensity)의 부피가 신장기능 저하가 없는 인원보다 유의하게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뇌백질 고강도 신호는 인지기능 저하, 보행장애, 정서변화, 요실금, 혈관성 치매, 뇌졸중 및 이로 인한 합병증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부민병원 가정의학과 김상혁 과장은 “신기능은 혈액 및 소변 검사로 평가할 수 있고, 국가건강검진 항목으로도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누구나 저렴하고 쉽게 시행해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진호 교수는 “특히 신장기능 저하와 단백뇨가 함께 있는 군에서는 두 배 이상 뇌백질 고강도 신호 부피가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신장기능 이상이 있다면 뇌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지는 것을 염두에 두고 적극적으로 뇌혈관 질환에 대한 평가 및 위험인자 관리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동정]아시아태평양화상학회 특강
[동정]중국 심장중재술학회 특강
[인사]경희대학교의료원
[인사]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동정]HVP 과학운영위원으로 참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