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2-28 18:15 (금)
명지병원, ‘이태백 명인’ 공연
상태바
명지병원, ‘이태백 명인’ 공연
  • 오민호 기자
  • 승인 2019.04.01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월) 오후 7시30분 명지병원 뉴호라이즌힐링센터

남도 음악의 명장으로 국내 첫 아쟁 전공자이자 최초의 아쟁 박사 1호인 이태백 명인의 공연이 오는 4월15일 오후 7시30분 명지병원 뉴호라이즌힐링센터에서 개최된다.

최고급 융복합 의료시설에서 한국전통음악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는 뉴힐하우스콘서트 ‘명창명인열전’ 시즌 2의 다섯 번째 공연의 주인공인 이태백 명인은 서울시무형문화재 제39호 아쟁산조 이수자로 현재 목원대학교 한국음악학부 전임교수, 한밭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및 상임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이 명인은 민속악에 통달한 박종선 명인의 제자로, 아쟁뿐만이 아닌 고법, 진도씻김굿, 판소리 등 다양한 방면의 무형문화재를 이수했다. 민속예술의 최고봉이라 할 수 있는 전주대사습놀이 기악부문 장원, 해남전국고수대회 명고수부 대상, 전국고수대회 대명고부 대상을 수상하는 등 그 실력에는 이견이 없는 대표적인 종합예술인이다.

전통음악의 전승과 정체성 확립을 위해 교육뿐만 아니라, 현역 연주자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명인은 지난 2017년 음악인생 50주년을 기념하여 선보인 ‘남도음악의 맥 - 이태백’ 공연으로 제4회 이데일리 문화대상 국악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남도 음악의 대표적 장르 음악들을 오롯이 전승하고 있는 이 명인은 이 날 명지병원에서 개최되는 ‘명창명인열전: 전통의 원형을 찾다’ 시즌 2 다섯 번째 공연에서 박종선류 아쟁산조, 판소리 심청가 중 ‘심봉사 눈뜨는 대목’, 철아쟁과 퉁소를 위한 ‘푸리’, 육자배기·흥타령을 위한 시나위 등을 신명나게 선보일 예정이다.새 봄이 기운을 가득 담은 한국전통음악의 진수를 보여줄 이번 공연에서는 특히 4살 때부터 ‘국악 신동’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유태평양 군이 국악계의 아이돌로 변모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또 다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공연의 대금과 퉁소는 제1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기악부문 장원, KBS국악대상 관악상을 수상한 바 있는 국립국악관현악단 이용구 단원이, 장구는 제37회 전국고수대회 대명고수부 대상(대통령상)을 수상하고 현재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와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출강하고 있는 김태영이, 소리와 징은 유태평양이 맡는다.

뉴힐하우스콘서트는 후원사인 국악방송 웹TV를 통해 생중계되는 것을 비롯, 페이스북을 통해 전 세계로 라이브 중계되는데, 공연 2부는 음악평론가 이소영 교수(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장)의 진행으로 음악평론가 윤중강 씨가 패널로 참여하여 이태백 명인의 음악과 삶에 대한 깊이 있는 대담 ‘이태백 명인과의 대화의 시간’도 마련된다.

이어지는 뉴힐하우스콘서트 ‘명창명인열전: 전통의 원형을 찾다’ 시즌 2의 공연은 오는 5월20일 서울대학교 국악과 정대석 교수(거문고)의 공연으로 시즌을 마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