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6.29 Thu 00:24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병원 | 포토뉴스
     
국내 첫 22개월 환아 폐이식 성공
서울대병원 장기이식센터 폐이식팀
2017년 06월 14일 (수) 16:07:31 윤종원 기자 yjw@kha.or.kr
   
▲ 왼쪽부터 소아청소년과 서동인 교수, 최윤정 임상강사, 폐이식을 받은 정00 환아 모녀, 흉부외과 김영태 교수
폐이식이 2세 미만 영유아에서도 성공해 폐질환을 갖고 있는 어린이 환자에게 큰 희망의 빛을 비추게 됐다.

서울대병원 장기이식센터 폐이식팀은 지난달 간질성 폐질환으로 앓고 있는 정 모 양의 폐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6월12일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고 밝혔다.

수술 당시 환아 정 양은 생후 22개월, 체중 9.5kg로 국내 최연소·최소체중 폐이식술로 기록됐다.

폐이식은 간이식, 신장이식과는 달리 법적으로 생체이식을 할 수 없어 반드시 뇌사 기증자가 필요하지만 소아 환자 뇌사는 매우 드물다. 성인 뇌사자 폐는 체중 차이 때문에 이식받을 수 있는 기회를 갖기 더욱 어렵다. 또한 10kg 이하 소아에게는 기증받은 폐를 절제해 이식하는 것도 쉽지 않아 국내에서 그동안 시행된 적이 없다.

국제심폐이식협회에 2015년 등록된 전세계 4천226명 폐이식 수혜자중에서도 5세 미만은 12명에 불과했다.

서울대병원 폐이식팀은 지난 2007년, 폐기능 소실 환자를 에크모(ECMO; 체외막산소공급기)로 연명시키면서 기증자를 기다리다 이식하는 에크모 연계 폐이식을 국내 최초로 시행한 바 있다.

이후 고위험 폐이식을 중점적으로 시행하며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소아 폐이식 수술을 준비해 왔다. 

수술팀은 호흡기내과, 흉부외과, 마취과, 감염내과, 장기이식센터를 비롯해 어린이병원의 소아청소년과 호흡기, 감염 및 중환자치료팀 등으로 구성됐다.

그러던 중 올해 어린이날을 하루 앞두고 오랫동안 준비했던 응급 폐이식이 진행됐다. 기증자 역시 40개월 밖에 안된 소아로 상태가 위독해지면서 뇌사 상태가 되자 가족이 기증 의향을 밝혀 여러 환자들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떠났다.

5월 4일 저녁부터 시작된 수술은 다음날 새벽까지 약 9시간에 걸쳐 진행됐으며, 정 양은 크나큰 어린이날 선물을 받고 건강을 되찾았다. 

이번 수술은 집도한 흉부외과 김영태 교수는 “국내에서 최초로 시도됐기에 모든 단계가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었다”며 이번 수술의 의의를 밝히고, “장기기증 활성화로 좀 더 많은 생명이 살아날 수 있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