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15:21 (화)
한국인 31.7%가 하루 1회 이상 외식…건강은?
상태바
한국인 31.7%가 하루 1회 이상 외식…건강은?
  • 박해성 기자
  • 승인 2014.11.0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치찌개, 치킨 등 고나트륨, 고칼로리 심각
국물은 적게, 튀긴 음식보다 굽거나 찐 음식이 건강에 이로워
이른바 ‘먹방’의 전성시대다. 각종 음식과 식당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 브라운관을 통해 끊임없이 노출된다. 이를 반영하듯 최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하루 1회 이상 외식하는 한국인은 2012년에 비해 6.5% 증가한 31.7%를 기록했다. ‘집밥’의 비중은 줄어드는 반면 외식의 횟수는 늘어나면서 식습관이 변화하고 있다.

김치찌개…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외식 메뉴
통계청에서 조사한 2013년 한 해 동안의 외식 소비 형태를 살펴보면 우리나라 국민이 외식으로 가장 자주 찾은 음식은 한식이었으며, 음식점 방문 시 가장 선호하는 음식은 김치찌개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발표한 ‘외식 영양성분 자료집’에 따르면 김치찌개 1인분에는 1천962mg의 나트륨이 함유되어 있다. 세계보건기구에서 권장한 1일 나트륨 섭취량이 2천mg이니, 한 끼에 1일 기준치를 거의 다 섭취하는 셈이다.

나트륨 과잉 섭취는 고혈압, 심혈관계 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체내 나트륨 농도가 높아지면 수분 섭취가 늘어나면서 혈액의 양이 많아진다. 많은 양의 혈액이 혈관을 지나게 되면 혈관이 팽창하여 압력이 발생한다. 이 때문에 고혈압의 위험이 커진다. 그뿐만 아니라 심장에도 무리를 가해 심부전, 심근경색, 협심증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이대목동병원 건강증진센터 전혜진 교수는 “고혈압은 노년기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주요 만성질환의 하나이고 그로 인한 심뇌혈관 질환 합병증이 증가할 수 있다. 소금 섭취를 줄이면 혈압조절에 도움이 되고 고혈압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며 “한국인이 좋아하는 국물 요리는 나트륨 함유량이 많아 조심해야 하고, 특히 국이나 찌개의 국물은 적게 먹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체내에 섭취된 나트륨을 배출하기 위해서는 칼륨이 풍부한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된다. 칼륨은 나트륨의 원활한 배출을 도우며, 레닌 분비를 억제하여 혈액량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외식으로 인한 에너지 과잉 섭취…비만의 주요 원인
음식점 방문 시 한국인의 사랑을 받은 음식으로 김치찌개가 1위를 차지했다면, 주문배달에서는 치킨이 42.6%로 압도적인 사랑을 받았다. 2012년 한국소비자원이 11개 프랜차이즈 치킨의 영양성분을 조사한 결과, 양념치킨 한 마리의 평균 열량은 2천126Kcal, 프라이드치킨 한 마리의 열량은 평균 1천851Kcal로 나타났다. 이는 1일 한국인 영양섭취기준(30세~49세)인 남자는 2천400Kcal, 여자 1천900Kcal에 육박하는 수치이다.

에너지의 과잉 섭취는 비만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더욱이 치킨은 주로 밤에 시켜먹기 때문에 에너지가 사용되지 못하고 우리 몸에 체지방으로 축적되어 비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만 19세 이상 성인의 비만 유병률은 31.8%로 나타났다. 열 명 중 세 명이 비만인 셈이다. 비만은 심뇌혈관 질환을 유발하는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등을 일으키는 위험요인으로 꼽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이대목동병원 건강증진센터 전혜진 교수는 “외식 및 배달 음식의 섭취가 증가하면서 식습관이 변화고 있다. 이는 고혈압, 비만, 당뇨병 등의 유병률을 높이는 주요 원인”이라며 “외식으로 주로 먹는 음식은 영양소가 불균형하게 포함되어 있으며 나트륨, 지방 등을 과잉으로 섭취하기 쉽다. 외식 메뉴를 고를 때 신체 활동량에 맞추어 음식 섭취량을 조절하고, 튀기거나 볶은 요리보다 구이나 찜 요리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