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3 13:56 (월)
건강보험료 내고 1.8배 급여비 혜택
상태바
건강보험료 내고 1.8배 급여비 혜택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1.06.1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단, 지난해 급여비 분석 결과 발표

가구당 월평균 건강보험료 대비 급여비 비율이 1.87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6월16일 발표한 '2010 건강보험료 부담 대비 급여비 분석결과'에 따르면 건강보험 가입 가구당 평균 급여비는 14만3천216원으로 월평균 보험료 부담액 7만6천637원의 1.87배에 달했다.

특히 건강보험료 납부액 하위 20%에 속하는 저소득층은 가구당 평균 1만8천623원의 보험료를 내고 급여 혜택은 9만7천609원어치를 받아 보험료 급여비 비율이 5.24배에 달했다.

반면 보험료 액수 상위 20%에 속하는 고소득 계층은 월평균 17만6천707원을 내고 21만2천615원의 급여를 받았다.

건강보험 적용 인구 1인당 보험료와 급여비 비중도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보험료 액수 하위 20%인 계층은 1인당 월 보험료 1만2천167원을 부담하고 급여비는 5만4천965원을 받았고, 상위 20% 계층은 5만7천425원을 내고 6만4천390원을 받았다.

월평균 보험료가 가장 많은 곳은 지역가입자의 경우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12만5천636원), 직장가입자에서는 서울 강남구(13만5천579원)였다.

반면 월평균 급여비는 지역가입가구의 경우 전북 순창군(18만3천802원), 직장가입가구에서는 전북 부안군(21만3천823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보험료 납부자를 기준으로 성별 보험료·급여비를 살펴보면 남자가 평균 8만7천35원의 보험료를 내고 16만181원의 혜택을 받았으며, 여성은 5만4천507원을 부담하고 10만7천108원의 급여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