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5.27 Mon 18:09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건강정보
     
한겨울 불청객 건선, 삶의 질 저하시켜
한림대성심병원 김광중 조사, 76.5점으로 정상군보다 낮아
2011년 01월 12일 (수) 10:06:51 김명원 기자 kmw@kha.or.kr

겨울이 두려운 사람들이 있으니 바로 건선환자들이다. 잠잠하다 싶어 마음을 놓고 있다가는 어느새 춥고 건조해진 날씨에 또 다시 피부를 괴롭히며 위협을 가해온다. 건선은 피부의 죽은 세포가 떨어지기 전 새 피부 세포가 과잉 증식해 피부가 비정상적으로 두꺼워지는 질환이다.

초기에는 좁쌀 같은 붉은 반점이 나타나다가 차츰 부위가 커지며 하얀 비늘과 같은 각질이 겹겹이 쌓이는데, 주로 피부자극이 있는 무릎이나 팔꿈치, 엉덩이, 머리 등에 발생한다. 그냥 방치할 경우 얼굴로 번지기도 한다.

문제는 건선이 단순 피부질환에만 그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한림대학교성심병원 피부과 김광중 교수는 “건선은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대표적 피부질환으로 건선의 피부 면적보다도 삶의 질 수준 정도가 건선의 경중도를 더 잘 반영한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당뇨, 암 또는 심혈관계 질환들이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과 동등한 정도의 영향을 미친다는 보고도 있을 정도로 삶의 질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고 말했다.

■ 건선환자 삶의 질 저하-기능적․감정적 요소에 악영향

그렇다면 실제로 건선환자의 삶의 질은 정상인에 비해 얼마나 저하돼 있을까. 그리고 특히 어떠한 부분에서 취약점을 나타내고 있을까. 이를 밝혀내기 위해 한림대학교성심병원 피부과 김광중 교수는 2007년 10월부터 2009년 12월까지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을 방문한 건선환자 138명을 대상으로 삶의 질과 관련한 비교조사 연구를 실시했다.

건선치료가 진행된 16주 동안 설문조사가 실시됐으며 83명의 건선환자가 응답을 완료했다. 이들의 점수는 건선 이외의 다른 피부질환을 가진 경우(48명) 및 정상군(30명)과 비교 분석됐다.

김광중 교수의 이번 논문은 '건선환자의 삶의 질 관련 요인들'이라는 제목으로 대한피부과학회 SCIE 논문저널 'Annals of Dermatology 2010년 4호'에 게재됐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건선환자의 삶의 질은 정상군에 비해 떨어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계보건기구 삶의 질 평가척도(WHOQOL) 조사결과에 의하면 이번 조사에서 건선환자의 삶의 질 총점은 76.5점으로 정상군인 82.3점에 비해 낮았다. 'WHOQOL' 점수는 점수가 높을수록 삶의 질이 좋은 것이다. 특히 이 중 '사회활동' 부문에 있어 삶의 질이 가장 낮았다.(정상인 11.4점-건선환자 9.2점)

이와 함께 건선은 '기능적', '감정적' 측면에서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컸다. 건선이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정도를 조사하는 또 다른 도구(SKINDEX-29:점수가 낮을수록 영향도가 낮고, 삶의 질이 높음)를 활용한 결과에 따르면 건선환자(29.7점)가 '기능적인 측면'에서 삶의 질에 미치는 악영향은 정상군(13.7점)이나 다른피부질환자(24.3점)에 비해 컸다. '감정적인 측면'에서 역시 건선환자가 30.4점으로 다른피부질환자(21.6점), 정상군(14.9점)에 비해 악영향 정도가 높았다.

■ 건선, 적절한 치료로 삶의 질 제고 가능…예방 중요

건선이 워낙 만성적으로 재발하고, 원인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은 질환이다 보니 건선을 ‘불치병’으로 생각하고 치료를 포기하려 하거나, 제대로 된 치료가 아닌 다른 비방 쪽으로 관심을 기울이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하지만 건선을 적절하게 치료할 경우 건선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면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광중 교수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치료 전과 치료 16주 후의 삶의 질을 비교해 본 결과 ‘WHOQOL(8.7점 향상)’과 ‘SKINDEX-29(13.7점 감소)’ 측정을 통해 건선 치료 전에 비해 건선 치료 후 삶의 질이 개선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건선으로 인한 스트레스(-6.6점)와 건선으로 인한 불안증상(-1.9점), 건선으로 인한 우울증상(-4.3점)도 경감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광중 교수는 “건선환자의 저하된 삶의 질이 적절한 치료를 통해 충분히 치료 및 회복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 조사 결과”라며 “건선환자는 물론 보호자, 건선을 치료하는 의사들 모두 건선환자가 겪고 있는 삶의 질과 스트레스를 이해해준다면 건선환자의 삶의 질이 높아져 보다 빠른 건선의 완치가 가능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건선은 만성 재발성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를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효과가 좋고 부작용이 적은 치료법이 필요하다. 건선을 치료하는 데는 여러 방법이 있는데, 약을 바르는 국소치료, 광을 쪼이는 광선치료, 약을 먹는 전신치료, 앞의 방법들을 경우에 맞게 복합한 복합치료, 생물학제제, 기타의 방법 등이 있다.

경증인 경우에는 대개 국소치료를, 심한 경우에는 광선치료를 병행하거나 전신투여를 시행하는 것이 원칙이다. 한번 걸리면 재발이 반복되는 등 완치가 어려우므로 예방이 중요하다. 건선환자는 피부자극이나 피부손상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특히 여성의 경우 속옷이나 장신구로 인한 지속적으로 피부가 압박받는 것을 피해야 한다. 피부건조를 막는 것도 중요하다. 목욕을 자주 한다거나, 낮은 습도, 과도한 실내 난방 등은 피하고 목욕할 때 때밀이 수건으로 문지르는 것을 피해야 한다. 그 외 정신적인 스트레스나 육체적인 과로를 피해야 건선의 발병을 피할 수 있다.
 

김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사]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연구부원장
[동정]미국창상학회 젊은 과학자상
[동정]혈관조인트심포지엄 우수포스터상
[동정]국제생활습관전문의 자격증 취득
[동정]미국 잠수고압의학회 자격 취득
[동정]국제암연구소 과학위원에 선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