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3 17:09 (금)
실력과 친절 겸비한 영상의학과
상태바
실력과 친절 겸비한 영상의학과
  • 한봉규
  • 승인 2008.05.19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모자애병원 방사선팀장 유정식 씨.
"끊임없는 자기 실력향상과 더불어 따뜻한 미소와 친절한 마음을 통해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과 위로를 드릴 수 있는 영상의학과가 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싶습니다."가톨릭의대 성모자애병원 영상의학과 방사선팀장 유정식(42)씨.

특히 유 팀장은 각종 기계와 거대한 첨단장비로 둘러싸여 간혹 기계적이고 딱딱 할 수 있는 영상의학과의 선입견과 분위기를 배제하고 보다 부드럽고 친근감 있는 부서로 만들기 위해 직원 모두가 고객에게 더욱 더 가까이 다가가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데에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음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그는 "또한 저희 영상의학과는 공동체 의식과 주인 의식을 갖고 꾸준한 자신에 대한 개발을 촉진시킴으로써 병원을 사랑하는 애사심과 자긍심을 고취시킴은 물론 더 나아가서는 국내 최고의 영상의학과를 만들어 가겠다는 직원 모두의 굳은 의지와 자부심은 대단하다"며 앞으로도 계속 질 높은 의료와 한 차원 높은 고객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만족하고 병원이 만족하는 부서로 거듭 태어나는 데 노력 할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해 본다고.

남 보다 경쟁력에 앞서고 우위에 서기 위해서는 외부의 적극적인 뒷받침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자신 스스로의 할 수 있다는 강한 의지와 인내가 필요함을 절실히 깨닫고 있다는 유 팀장은 이와 함께 조직의 활성화와 영상의학과의 발전 바탕에는 서로를 위하는 공동체의식이 중요한 만큼 직원들과 잦은 대화와 이야기의 시간을 갖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고.

전문적인 해박한 지식을 기본바탕으로 고객감동, 고객감격을 위한 친절한 응대와 더불어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직원들의 모습을 보노라면 가슴이 뭉클함과 동시에 큰 기쁨을 느끼기도 해 이번 기회를 통해 직원들에게 감사를 드려보고 싶다는 유 팀장.

올 한해는 방사선사에 대한 전문성 강화와 책임감의 부여를 위해 국내최초로 의료영상 촬영실명제 시범 실시를 추진 중이라 매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유 팀장은 이러한 노력을 통해 앞으로 고객들에게 보다 신뢰받고 존경받는 방사선사의 이미지를 낳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활달하고 마당 발 같은 성격으로 원내 직원들은 물론 고객들로부터 칭찬이 자자한 유 팀장은 자신의 성격답게 각종 스포츠를 즐기지만 그 중에서도 부평리그의 성모자애피터스라는 야구동아리에서 직원들과 함께 활동하며 보내는 순간이 가장 행복한 때이기도 하다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