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4 17:35 (토)
완벽한 의료정보시스템이 최고의 친절서비스
상태바
완벽한 의료정보시스템이 최고의 친절서비스
  • 한봉규
  • 승인 2008.01.3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안과병원 전산실 송영주 씨.
"최고의 의료정보시스템의 구축을 통해 환자의 진료 대기시간의 최소화는 물론 병원의 각종 의료데이터 및 사무행정데이터를 신속, 정확하게 수집 ,분석해 정보를 필요로 하는 부서에 적절한 자료를 제공해 주는 등의 역할과 임무에 남다른 자부심과 긍지를 느끼며 생활하고 있습니다."김안과병원(원장 김성주.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4가 156) 전산실 송영주(32)씨.

특히 OCS 구축과 EMR 및 PACS 등 고객을 위한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과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전산시스템의 완벽한 설치를 통해 병원 문을 들어서는 순간부터 나설 때까지 환자제일주의의 원-스톱 전산시스템을 만들어 가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전산실.

"최고의 안과전문병원답게 저희 전산팀 또한 최고의 전산실이 될 수 있도록 각자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단순한 전산실이라는 개념보다는 병원의 각종 의료정보를 다루는 중앙의료정보센터의 산실이라는 마음가짐과 자부심 속에 작은 수의 인력이지만 일당백의 각오로 모두가 열심히 노력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더 말씀드리고 싶다"는 그는 보다 발전하고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전산실을 만들어 가는 데 직원 모두의 각오가 대단함을 강조.

환자들과 직접적으로 만나는 접점은 없지만 평소 자신이 맡은 역할에 충실하는 것이 곧 고객에 대한 친절서비스가 아니겠느냐고 강조하는 그는 고객들이 병원을 이용하는 데 조금의 불편과 불만 사항도 없도록 유비무환의 자세로 전산실을 지켜나가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을 이번 기회를 통해 굳게 약속드려본다고.

요즘은 조만간 문을 열 예정인 망막병원의 전산화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그는 망막병원이 전산화와 관련해 아무런 이상 없이 오픈 해 고객들로부터 최고의 전문 특화망막센터로 자리잡아 나갈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것이 지금의 바람.

컴퓨터와 관련해서 의료진이나 직원들은 물론 병원의 고객들이 부르면 언제 어느 곳이나 달려가 조금의 짜증이나 게으름을 피지 않고 자신의 진짜 실력을 발휘하는 특유의 성실함과 근면함을 자랑하는 그는 항상 어느 때 이상이 생길지 모르는 것이 전산실의 상황이라 늘 비상상태이지만 가끔 시간이 날 때면 탁구, 축구, 볼링 등과 같은 원내 동아리클럽을 통해 직원들과 함께 동료애를 나누는 순간이 가장 행복한 때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