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1 14:41 (토)
‘욕창’ 환자안전 주의경보 발령
상태바
‘욕창’ 환자안전 주의경보 발령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4.1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의료진의 지속적인 관리와 관심 당부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임영진)이 ‘욕창으로 인해 환자에게 심각한 위해 발생’을 주제로 4월 15일 환자안전 주의경보를 발령했다.

환자안전사고의 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해 이번에 발령한 환자안전 주의경보는 입원 후 생긴 욕창을 관리하지 않아 환자에게 위해가 발생한 주요 사례와 재발방지를 위한 권고사항이 포함돼 있다.

입원 후 생긴 욕창을 방치할 경우 환자에게 패혈증, 골수염 등 심각한 위해를 초래할 수 있는 환자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이미 발생한 욕창과 새롭게 발생한 욕창을 확인할 수 있도록 환자 피부 상태를 정기적으로 평가해 관리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또 욕창이 발생하지 않도록 매트리스, 방석 등과 같은 지지면을 사용해 피부조직에 가해지는 압력을 분산시켜주고 주기적으로 환자의 자세를 변경해줘야 한다.

임영진 원장은 “기동성이 떨어지거나 의식이 저하된 환자, 척추손상 환자와 같이 장시간 침상에 누워 있는 환자, 의사소통 능력이 떨어지는 고령의 환자 등은 특히 욕창의 위험에 쉽게 노출된다”며 “일단 발생한 욕창의 정상화에는 오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된다는 점에서 욕창 예방과 관리를 위해 보건의료인과 환자‧보호자 모두의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