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9-28 15:28 (수)
휴젤, 자사주 추가 매입…‘책임경영’ 의지 강조
상태바
휴젤, 자사주 추가 매입…‘책임경영’ 의지 강조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11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억원 규모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 체결

글로벌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기업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이 주주 및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주식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자사주 매입을 결정, 500억 규모 신탁계약을 체결했다고 4월 8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이사회 결의일인 지난 7일부터 10월 6일까지며 계약체결기관은 삼성증권이다.

휴젤의 자사주 매입은 이번이 역대 6번째다. 앞서 휴젤은 2018년부터 현재까지 5차례에 걸쳐 약 74만주 1,7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장내 매수를 통해 취득했으며 이 중 10만주를 소각한 바 있다. 또 지난 2020년 주식발행초과금을 활용해 보통주 1주당 신주 2주(200%)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단행, 주식 유동성 증대를 꾀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자사주 매입 배경에 대해 회사 측은 “휴젤은 진정한 글로벌기업으로의 도약을 앞두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안타까운 외부적 요인에 의해 주가가 하락, 실제 기업가치 대비 과도하게 저평가됐다”며 “장기적인 성장에 대한 확신을 바탕으로 한 기업의 책임경영에 대한 의지를 피력하고 기업가치를 제고시키기 위해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휴젤은 국내 기업 최초로 진출한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 지난해 본격적인 현지 유통 및 판매에 돌입, 진출 첫해 시장점유율 10% 달성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이어 올해 1월에는 유럽의약품안전관리기구연합체(HMA)로부터 보툴렉스(수출명 레티보, Letybo) 대한 승인 권고 의견을 받고 유럽 최대 톡신 시장인 영국을 포함 현재까지 7개 국가에서 순차적으로 허가를 획득하며 연내 24개국 내년까지 36개국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연내 북미와 호주 시장 진출까지 예상되고 있어 기업 성장세는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휴젤 관계자는 “휴젤은 지배 구조 단순화 작업부터 무상증자 및 총 5차례의 자사주 매입까지 주주와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힘써온 만큼, 향후에도 다양한 형태로 주주 친화 정책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