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7 12:32 (수)
맥주 한잔에도 치명적인 사람 있다
상태바
맥주 한잔에도 치명적인 사람 있다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2.17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수치(ALT) 높은 사람 ‘보통 음주량’에도 사망률 31% ↑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건보공단 코호트 약 36만명 분석

기저질환 없이 간수치(ALT)만 높아도 가벼운 음주가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곽금연·신동현 교수, 임상역학연구센터 조주희·강단비 교수팀은 최근 혈중 ALT가 정상인 사람과 높은 사람 간에 음주 정도에 따른 사망 위험을 비교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가벼운 음주는 건강에 큰 무리는 아닐 수 있지만, 간질환이 있다면 소량의 음주도 사망 위험을 높일 수 있다. 하지만 간질환은 초기에는 증상이 없어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간 손상을 알아채지 못하고 음주를 지속하는 경우가 많다.

간 손상을 조기에 파악할 수 있는 검사 중 혈중 ALT(alanine aminotransferase, 알라닌 아미노전이효소) 측정법은 조기 간손상을 발견할 수 있는 저렴하고도 쉬운 방법이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 코호트에서 2009년부터 2015년 사이에 적어도 1회 이상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들 중 간과 관련한 기저질환이 전혀 없었던 36만7,612명을 대상으로 ALT 수치 상승(남성 34U/L, 여성 25U/L 이상)에 따라 음주가 사망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했다.

음주량은 미국간학회 가이드라인에 따라 비음주, 가벼운 음주(여성 10g, 남성 20g 미만), 보통 음주(여성 10~40g, 남성 20~60g), 문제성 음주(여성 40g 이상, 남성 60g 이상)로 구분했다.

ALT 수치가 정상인 그룹은 가볍게 혹은 보통 음주하는 정도는 모두 간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반면 ALT 수치가 높은 그룹은 가벼운 음주자 및 보통 음주자가 비음주자 대비 각각 1.57배, 2.09배 간질환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높게 나타났다.

간질환 원인 외에도 다양한 요인을 고려한 전반적인 사망률 또한 ALT 수치가 높은 그룹은 보통 음주량만 마셔도 비음주자 대비 약 31% 사망위험이 높았다.

곽금연 교수는 “기저 간질환이 없더라도 ALT가 높은 사람의 경우 소량의 음주, 즉 여성의 경우 하루 소주 1잔, 남성의 경우 소주 2잔 미만의 음주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관련 연구결과를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BMC MEDICINE’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