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1 07:33 (목)
임신부 10명 중 1명만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태바
임신부 10명 중 1명만 코로나19 백신 접종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2.03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접종 대상 임신부 총 43만1,441명 중 41,964명 만 접종
방역당국, 임신부가 왜 접종을 꺼리는지 그 원인부터 찾고 설득해야

방역당국이 임신부를 방역패스 적용 대상자로 포함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백신 접종 대상 임신부의 10%만이 실제 접종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사진)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임신부 코로나19 백신 접종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2월(진료청구분 기준)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 임신부는 총 43만1,44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미접종 임신부는 무려 38만9,477명(90.2%)으로 10명 중 9명이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

특히 1회라도 코로나19 백신 접종한 임신부는 총 4만1,964명(1차 접종 5,485명, 2차 접종 29,343명, 3차 접종 7,136명)에 불과해, 대다수의 임신부들이 방역 당국의 백신 접종 권고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용호 의원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만 명이 훌쩍 넘고, 오미크론 바이러스의 재감염률이 델타바이러스 보다 16배나 높다는 등의 뉴스를 볼 때마다 임신부와 그 가족의 마음은 좌불안석”이라면서 “방역당국이 임신부를 방역패스 대상자로 포함시키면서, 임신부들은 울며 겨자먹기식의 접종을 해야할지 말아야 할지 연일 고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 “임신 주 차별 차이는 있겠지만, 일반적으로 임신부에게는 안전성이 100% 확보되지 않는 모든 약은 사용하지 않는다”며 “아무리 권고라고 해도 방역패스 대상에 임신부를 포함시켜 놓고 임신부들에게 접종 여부를 결정하도록 떠넘겨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역 당국은 접종이 유산 위험을 높이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그 이유만으로 임신부에게 접종을 권고하는 것은 임신부의 공감대를 얻기 어렵다”며 “임신부를 방역패스로 몰아넣을 것이 아니라, 임신부들이 접종을 왜 꺼리는지 그 원인부터 찾고 설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