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2 17:23 (토)
“코로나 치료제, 다양하게 확보 해야”
상태바
“코로나 치료제, 다양하게 확보 해야”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12.2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윤 의원, 중·경증 등 환자별 맞춤치료 가능
반면, 정부 자가 치료 고려해 경구용 치료제만 치중

“다양한 치료제 확보로 코로나19 환자별 맞춤치료를 해야 한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국회 보건복지위 간사)이 정부가 자가치료를 고려해 경구용 치료제 구입에만 치중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치료제 확보를 주문하고 나섰다.

강 의원은 최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국가별로 백신뿐만 아니라 다양한 치료제 확보 경쟁이 치열하게 이어지고 있지만 내년도 정부 예산을 보면 우리나라 정부는 자가치료를 고려해 경구용 치료제만 집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경구용 치료제에 대한 안정성이 검증되지 않아 미국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고 전문가들의 의견도 상반된다는 것.

강 의원은 “경구용 치료제에 대해 미국FDA 자문위원회는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만장일치 승인 권고’였던 코로나19 백신과는 달리, 이번에는 찬반 의견이 첨예하게 갈렸다”고 말했다.

미국 FDA 자문위원회 위원들은 제약사들이 신청한 경구용 치료제 승인 여부를 두고 가진 회의에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가 태아에 미치는 영향, 변이 바이러스 유발 가능성 등을 두고 논쟁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 배경에는 당초 머크사가 신청한 경구용 치료제가 입원 및 사망을 예방하는 데 50% 이상 효과가 있다고 밝혔지만 실제 FDA에 제출된 보고서에서는 그 효과가 30%로 뚝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FDA 자문위원 제임스 힐드레스 머해리 의과대학 교수의 경우 머크사의 경구용 치료제가 1만분의 1 또는 10만분의 1의 아주 낮은 확률일지라도, 백신을 회피할 돌연변이를 유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한 것.

또 산카르 스와미나탄 유타대 감염질환 전문가 역시 약이 선천적 기형을 유발할 수 있다며 안전성이 충분히 검토되지 않았다고 의견을 제시했으며 이러한 의견을 받아 들여 실제 자문위는 임신한 여성,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에게는 복용을 권고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치료제 국내외 허가 및 확보 현황(자료출처 강기윤 의원실)
코로나19 치료제 국내외 허가 및 확보 현황(자료출처 강기윤 의원실)

이러한 상황을 반영해 국내 전문가들 가운데서도 치료제를 다양화해 환자에게 맞춤별로 치료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천은미 교수는 지난 11월 26일 대한의사협회 주최로 열린 ‘코로나19 치료’ 좌담회에서 “‘렉키로나주’ 주사제는 증상 발현 7일 이내에 투여시 전체 환자 대상 70~72% 입원율과 사망률을 감소시켰다. 또 해외 제약사에서 개발한 ‘소트로비맙’의 경우 증상 발현 7일 이내 투여시 입원·사망률을 85% 감소시켜 국내에서 잘 활용한다면 중증 환자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미국, 유럽 등 선진국들은 변이 등으로 인한 코로나 환자 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여러 치료제를 적극적으로 구매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소트로비맙은 현재까지 나온 델타, 오미크론 등 변이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미국, 유럽, 호주 등은 소트로비맙 물량 확보에 나섰다는 것이다.

또 이들 나라에서는 렉키로나 역시 적극 확보하기 위해 조건부 허가까지 승인하고 있다고 했다.

강 의원은 “오미크론 감염자가 계속 증가하고 하는 것은 물론 해외에선 사망자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해외에선 계속적인 변이가 발생할 것을 우려하여 중증 등을 고려, 효과적인 약을 선별하고 확보하는데 여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 의원은 “국내에서도 계속적인 변이 등을 고려해 다양한 치료제 확보가 최우선 되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사망자 및 중증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어 다양한 치료제 확보로 환자별 맞춤치료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