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1-27 15:40 (금)
발병 초기 항체치료제 투여 가능한 의료시스템 구축 해야
상태바
발병 초기 항체치료제 투여 가능한 의료시스템 구축 해야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12.1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적극적인 초기치료 주장…충분한 경구치료제 확보 촉구
12월 17일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코로나19위기대응위원회 서면 브리핑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코로나19위기대응위원회 1차회의(출처=국민의힘 홈페이지)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코로나19위기대응위원회 1차회의(출처=국민의힘 홈페이지)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코로나19위기대응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코로나19 중환자 급증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발병 초기 항체치료제 투여가 가능한 의료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 경구치료제가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정부를 향해 충분한 경구치료제 확보를 촉구했다.

위원회는 12월 17일 언론에 배포한 서면 브리핑에서 먼저 “현재 중환자실은 물론 응급실 진료까지 마비되어 의료현장은 아비규환이다”며 “준비 안 된 위드코로나로 국민 생명을 위험에 몰아넣고 이제 다시 국민의 일상과 자영업자의 희생을 요구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정부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반드시 환자 치료 시스템을 재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중환자가 급증하는 이유는 병실 준비 부족과 추가 백신 지연 등 방역 정책 실패가 주된 원인이나 발병 초기에 환자 치료를 정부가 소흘히 하고 있는 것도 큰 요인”이라면서 “국내 코로나 초기치료 시스템은 후진적 수준에 머물러, 확진자는 특별한 치료 없이 격리만 하다가 산소가 필요할 때가 되어야 의사 대면 치료를 허용하고 있다. 이로 인해 환자가 발병 초기에 치료를 받을 권리를 침해당함은 물론 나쁜 예후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즉, 초기진료 시스템을 제대로 갖추지 않은 데다 최근에는 대다수 환자들에게 재택치료의 원칙을 적용해 초기치료의 기회를 박탈하고 있다는 것.

이에 위원회는 우선 발병 초기에 항체치료제 투여가 가능한 의료시스템을 구축해 중환자 발생을 적극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확진 즉시 환자가 방문할 수 있는 동네 병의원 및 지역 외래치료센터 지정을 서둘러야 한다면서 급성폐렴을 일으키는 코로나19의 치료는 48~72시간 내에 치료제를 투여하는 것이 치료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또한 질병관리청을 향해선 현재까지 국내에서 사용된 항체치료제의 치료 효과에 대한 자료를 공개하고 효능이 확인된다면 보다 광범위한 치료 적응증을 적용해야 중환자를 감소시킬 수 있다고 피력했다.

특히 코로나19 경구치료제가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충분히 확보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위원회는 “경구치료제는 위중증 환자를 줄이는 가장 간편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이며 “아울러 오미크론에 효과가 증명된 항체치료제도 곧 다가올 오미크론 유행에 대비해 신속히 도입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