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17 16:11 (월)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표준진료지침 개발
상태바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표준진료지침 개발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11.1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임의료기관 등 공공병원 18개소 개발 참여 및 시범적용 완료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공중보건위기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신종감염병의 적정진료를 위한 코로나19 표준진료지침(CP)을 개발했다고 11월 19일 밝혔다.

CP(Critical Pathway)는 개별 병원에서 적정 진료를 할 수 있도록 질환별·수술별 진료의 순서와 치료의 시점, 진료행위 등을 미리 정해 둔 표준화된 진료과정을 말한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진료권역별 병원 특성을 반영한 CP 개발을 위해 공공보건의료지원센터, 중앙감염병병원, 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 권역책임의료기관, 학회 자문위원 등 18개소 시범병원이 포함된 TF를 구성했다.

코로나19 CP는 단계별 대응방안에 따라 △선별진료소 CP(병원 전 단계) △입원치료 CP(치료) △코로나블루 CP(퇴원 후)로 구성된다.

이는 환자 증상에 따른 치료 과정을 표준화하고 우울증 고위험군의 지역사회 연계 및 복귀를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둔 것이다.

CP 개발에 참여한 18개소 병원을 대상으로 실제 의료현장에서의 시범적용 결과, 환자 및 직원 만족도가 높아지고 재원일수 및 진료비가 절감되는 등의 효과가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환자만족도는 적용 전 5.0점 만점 3.9점에서 4.5점으로, 직원만족도는 5,0점 만점 3.5점에서 4.0점으로 상승했다.

재원일수는 적용 전 13.1일에서 적용후 10.2일로 평균 2.9일 감소했고 진료비의 경우 400만원에서 280만원으로 평균 120만원 줄었다.

코로나19 CP는 공공의료CP 모니터링시스템 웹사이트(www.pubcp.or.kr)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의료진의 자율성이 침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자유롭게 활용 가능하다.

의료진의 원활한 업무 수행을 위해 흐름도, 계획표 등은 국문과 영문 형태로 제공되며 환자 교육자료 번역본은 다양한 언어(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 우즈베키스탄어)로 구성됐다.

국립중앙의료원 관계자는 “코로나19 CP는 지역이나 의료기관 규모에 상관없이 코로나19 환자에게 적정수준의 치료를 제공하고 미래 감염병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대응 역량 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