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17 19:25 (월)
실명질환 예방 위해 안저검사 국가건강검진 도입 필요
상태바
실명질환 예방 위해 안저검사 국가건강검진 도입 필요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10.1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안과학회, 제51회 눈의 날 맞아 안저검사 정기검진 장려
국민 눈 건강 증진 및 의료형평성 제고 측면에서 실효성 높아

대한안과학회(이사장 이종수)가 오는 10월 14일 ‘제51회 눈의 날’을 맞아 실명질환의 위험성을 알리고, 정기적인 눈 건강검진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안저검사의 정기검진 장려에 앞장선다.

대한안과학회는 눈의 날이 있는 셋째 주(10월 11~17일)인 눈 사랑주간 동안 ‘3대 실명질환, ‘안저검사’로 한번에 빠르고 쉽게!’라는 슬로건으로 안저검사의 정기검진을 장려한다.

안저는 시력에 중요한 기능을 하는 신경 부분인 망막, 망막혈관, 시신경유두 등을 종합해 칭하는 것으로, 안저검사는 동공을 통해 망막이나 시신경의 이상을 알 수 있는 기본 정밀검사다. 3대 실명질환인 녹내장,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을 진단하는 검사이며, 부작용이 없고 1초만에 검사가 끝나 빠르고 쉽게 받을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3대 실명질환인 녹내장,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은 신경조직인 황반, 망막혈관, 시신경유두의 이상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신경조직은 한 번 손상을 입으면 돌이키기 어렵기 때문에 정기적인 안저검사를 통한 예방이 중요하다.

안저검사는 대부분의 대학병원 및 사설 건강검진에는 포함돼 있지만, 국가건강검진 필수 검사항목은 아니다. 따라서 안저검사의 필요성을 못 느끼거나 이를 부담할 여력이 없는 국민은 실명질환 예방에서 소외됐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대한안과학회는 수년 전부터 의료 형평성과 보편적 건강보장 측면에서 안저검사의 국가건강검진 도입을 촉구하는 활동을 지속해왔다.

대한안과학회 이종수 이사장은 “대한안과학회는 실명질환의 조기 발견과 치료의 중요성을 알려 국민의 눈 건강 증진에 보탬이 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정기적인 안저검사가 눈 건강의 첫걸음이라고 생각하며, 10월 14일 눈의 날과 눈 사랑주간을 맞아 안과에 방문해 안저검사를 받아보시길 권유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