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1-15 14:26 (금)
단국대병원, 사우디 의료진에 외상 교육 실시
상태바
단국대병원, 사우디 의료진에 외상 교육 실시
  • 병원신문
  • 승인 2020.11.27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 의사 펠로우십 프로그램’ 일환으로 진행

한-중동 국가 간 협약으로 진행되고 있는 ‘중동 의사 펠로우십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국적의 의사 Ameen(아민/37세) 씨.

현재 삼성서울병원 폐식도외과에서 연수 중인 아민 씨는 국내 중증외상 진료체계에 관심을 두고 외상 치료현장에서의 참관 교육을 희망해왔다. 이에 삼성서울병원은 사우디 의료진의 효과적인 교육을 위해 권역외상센터 운영 중인 단국대학교병원(병원장 김재일)에 교육을 의뢰했다.

한 달 과정으로 외상 연수과정에 참여한 아민 씨는 오는 11월 말까지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에서 외상소생실과 외상중환자실, 외상수술실을 비롯해 닥터헬기 이송환자 치료과정을 지켜보며 중증외상환자의 진료와 수술, 교육 등에 참여했다.

또 틈틈이 ‘외상필수술기(BESPIT)’ 교육과정과 ‘대동맥 내 풍선폐쇄소생술(ET-REBOA)’ 교육과정에도 참여하는 등 권역외상센터에서 교육을 담당하는 장예림 교수(외과)의 지도하에 집중적인 교육과정을 소화했다.

아민 씨는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의 훌륭한 팀워크와 우수한 외상치료 수준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가족 같은 분위기로 따뜻하게 대해준 센터 구성원들에게 깊은 감사하다”고 전했다.

장성욱 권역외상센터장은 “이번 외상 연수 과정을 통해 실제 임상에서 유용한 최신지견을 습득하고, 임상 지식과 술기 범위를 확장해 본국으로 돌아가 다양하게 활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외상 연수 과정을 성실하게 마친 아민 씨에게 11월 27일 수료증을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