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1-20 19:54 (월)
산후우울증 인식제고 및 관리 시급
상태바
산후우울증 인식제고 및 관리 시급
  • 오민호 기자
  • 승인 2019.10.2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재근 의원 “상담센터 확충과 검사부터 진료까지의 체계 마련해야”
최근 3년간 분만 107만건 가운데 산후우울증 상담은 2만4천여 명

산후우울증에 대한 인식제고와 함께 관리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도봉갑·사진)은 10월28일 실제 산후우울증으로 상담을 받거나 진료를 받은 인원이 산후우울증 유병률 추정치에 비해 현저히 적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추정하는 산후우울증 유병률은 약 10~15% 정도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총 107만4110건의 분만 건수로 볼 때 대략적으로 10만~15만 명의 산모가 산후우울증을 겪은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최근 3년간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를 방문해 산전후우울증 상담을 받은 인원은 2만4252명에 불과했으며 동 기간 분만 건수와 비교하면 전체의 약 2.3%에 불과한 수치라는 것.

특히 의료기관 등을 통한 산후우울증 진료는 이보다 훨씬 적어 최근 3년간 산후우울증 진료 환자는 852명으로 연평균 284명 정도만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산전후우울증을 상담받은 인원은 경기도가 4천74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경남(2천742명), 인천(2천517명), 서울(2천373명), 전남(1천9백명) 순이었다.

반면 상담인원이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155명), 울산(262명), 광주(364명), 대구(386명)였다.

또한 인재근 의원은 산후우울증 정도가 심한 산모에 대한 관리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보건소를 통해 산후우울증 검사를 받은 산모수 총 18만1786명 중 산후우울증 고위험 판정을 받은 산모는 총 2만2872명으로, 전체 검사인원의 12.6%에 달했다는 것. 검사를 받은 산모 8명 중 1명은 고위험군으로 분류 된다.
 
시도별로 산후우울증 검사인원 대비 고위험 판정인원 비율을 살펴보면, 인천이 24.9%로 가장 높아 검사인원 4명 중 1명은 고위험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 뒤로는 제주(21.8%), 광주(20.7%), 세종(20.2%), 경기(15.5%)가 이었다. 반대로 비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강원(5.9%), 전남(8.2%), 경남(9.0%), 충남(9.1%), 울산(10.3%) 순이었다.
 
인재근 의원은 “산후우울증은 누구나 겪는 흔한 질병이고, 상담과 진료를 통해 호전될 수 있는 질병이다. 하지만 많은 산모들이 방치되고 있다. 산후우울증에 대한 인식을 제고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현재 산모를 지원하고 있는 서비스를 적극 홍보하고, 산후우울증 검사, 상담, 진료가 이어지는 환류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