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5 Fri 10:51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제약ㆍ산업
     
잼벡스 치료제 관련 논문, SCI 학술지에 게재
GV1001…전립선암 세포 생존 능력 억제 및 사멸 유도
2019년 10월 23일 (수) 23:28:53 박해성 기자 phs@kha.or.kr
   
 
㈜젬백스앤카엘(이하 젬백스)은 GV1001의 전립선암 치료제로서의 기전에 대한 논문이 SCI급 학술지를 통해 소개됐다고 10월23일 밝혔다.

관련 논문은 ‘거세 저항성 전립선 암세포에서 GV1001의 AKT / NF-κB / VEGF 경로를 통한 세포 생존 능력 억제 및 세포 사멸 유도(GV1001 inhibits cell viability and induces apoptosis in castration-resistant prostate cancer cells through the AKT/NF-κB/VEGF pathway)’를 주제로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비뇨기과 이지열 교수팀에 의해 암 저널(Journal of cancer, IF 3.182)에 최근 게재됐다.

암 저널은 암 연구의 모든 영역, 특히 새로운 개념·방법·요법·치료제와 암의 조기 발견 및 개입을 위한 대체 접근법 등을 광범위한 분야로 연구하는 엄격한 프로세스를 다루고 있다.

저널에 소개된 연구 논문에는 GV1001과 관련한 △전립선암 세포에서 GV1001에 의한 세포 생존율 감소 및 사멸 유도 효과 △전립선암 세포에서의 전이 및 세포 내 침투 억제력 △신생혈관 생성 억제 효능 확인 △PI3K/AKT 기전을 통한 전립선암 세포의 항암 효능 △전립선암 이종이식(xenograft) 동물 모델을 이용한 GV1001의 항암 효능 등이 제시됐다.

연구 논문에서 저자는 “GV1001이 전립선암 세포의 신생혈관 생성 억제 및 세포 사멸 유도, 세포 생존율 억제 등의 효능을 지닌 것을 알 수 있다”며 “이 결과는 전립선 치료제로서 GV1001의 잠재력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제시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와 관련 젬백스 관계자는 “비뇨생식기계 암에서 GV1001의 효과에 대해서는 지난해에도 국제학술지 두 곳에 잇달아 게재되며 다양한 비뇨생식기계 암의 면역 치료제로서 가능성이 제시된 바 있다”며 “신약개발 업체로 십여 년 이상을 연구에만 매진해 온 데 대한 열매가 차분히 맺어지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여러 분야에서 의미 있는 R&D 성과가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GV1001은 인간 텔로머라제 역전사효소(hTERT) 중 16개(611~626번) 아미노산으로 구성된 펩타이드 약물로, 주기능은 텔로미어의 길이를 유지해주는 것이며, 그 외에도 세포보호, 항노화, 항염/항산화, 줄기세포 활성화 효과 등 다양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 텔로미어는 염색체 말단에 위치한 부분으로 염색체를 보호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세포가 분열함에 따라 텔로미어의 길이는 점차 짧아지고 이후 완전히 없어지게 되면 세포는 사멸에 이르게 된다.

박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유럽종양외과학회 최우수포스터상
[동정]신경과학회 추계학대 우수구연상
[동정]한길학술상 수상
[동정]대한병리학회 신임 회장
[동정]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동정]안과학회 엘러간 학술상 수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