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8 Sun 16:25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제약ㆍ산업
     
디앤디파마텍 신약 파이프라인에 관심 모아져
동구바이오제약 관계사로 퇴행성 뇌신경질환 관련 3가지 신약 개발 추진
2019년 07월 18일 (목) 08:47:36 박해성 기자 phs@kha.or.kr
동구바이오제약의 관계사이자 퇴행성 뇌신경질환 신약 개발업체인 디앤디파마텍이 신약파이프라인을 발표하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1천4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디앤디파마텍은 내년 코스닥 상장시 1.5조 이상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앤디파마텍은 존스홉킨스의대 교수 및 연구진들이 소속된 뉴랄리(Neuraly), 세랄리(Theraly), 프리시젼 몰레큘라(Precision Molecular) 등 3개의 미국 내 자회사를 통해 퇴행성 뇌신경질환 및 섬유화증 관련 글로벌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뉴랄리가 개발 중인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NLY01’은 미세교 세포의 활성화를 차단하고 성상교 세포의 발생을 막아 뉴런의 사멸을 억제하는 대안가설을 통해 업스트림을 타깃으로 하는 신경염증 반응 억제치료제 개발 및 임상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재 임상1상을 마무리하고 FDA의 패스트트랙 검토 권고에 따라 환자수 300명 이상 규모의 대규모 임상2상을 예정하고 있다.

세랄리는 근육섬유아세포를 타킷해 섬유화를 차단하는 섬유화 억제 기전 ‘TLY012’의 임상1상 진입을 앞두고 있다. 섬유화는 폐, 간을 포함한 모든 장기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섬유증 시장은 100억달러를 상회하는 규모로 형성되어 있으나 아직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존재하지 않는다. 디앤디파마텍은 섬유화 억제뿐만 아니라 조직의 회복까지 가능한 ‘TLY012’를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미국국립보건원(NIH)에서 그 가능성을 보고 600만달러 규모의 펀드를 지원 중이다.

프리시전 몰레큘러는 중추신경계질환 및 암 진단에 사용할 수 있는 영상바이오마커 ‘PMI03’의 임상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PMI03’은 뇌염증을 기반으로 파킨슨 및 치매를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PET 조영제로, ‘NLY01’과 함께 시너지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편, 디앤디파마텍은 동구바이오제약 주요경영진이 경영일선에 참여해 전략적 투자를 추진하고 있으며, 양사 R&D 인력 간의 협업으로 공동 파이프라인 선정하고 공동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국내판권 추진 등을 목표로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있다.

치매치료제 시장에서 지속적인 R&D와 확실한 제품라인업으로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동구바이오제약은 디앤디파마텍과의 공동연구개발 및 사업제휴를 통해 치매치료 분야뿐만 아니라 당뇨, 비만 등 고령화 사회의 만성질환 시장에 필요한 전문의약품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박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부음]구본진 동국제약 이사 부친
[동정]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동정]대한산부인과 로봇수술학회장
[동정]대한산부인과 로봇수술학회장
[동정]국립중앙의료원장상 수상
[동정]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