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7.19 Thu 00:28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단체
     
'아니면 말고'식 무책임한 발표 대국민 사과를
'발사르탄' 사태 관련 식의약처 행태 비판
개원내과의사회, 국회 차원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제안
2018년 07월 10일 (화) 21:04:25 윤종원 기자 yjw@kha.or.kr

대한개원내과의사회는 7월10일 ‘발사르탄 사태’와 관련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대국민 사과와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의료계와 협의 없이 무책임한 발표로 국민들을 불안감에 빠지게 했고, 의료인과 환자간의 불신과 갈등을 조장했기 때문이다.

유럽의약품청(EMA)이 7월5일 중국 제지아 화하이사의 제품 ‘발사르탄’에서 2A군 발암의심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을 발견해 해당 품목에 대해 회수조치를 내리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월7일 국내 해당 물질을 쓰도록 허가 받은 82개사 총 219개 혈압약에 대해 판매·제조 중지 명령을 내렸다.

안전성에 있어 문제가 확실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언론에 먼저 발표한 것이다.

뒤늦게 현장조사를 진행한 식의약처는 7월9일 오전 8시 해당 원료를 쓰지 않은 것으로 확인한 91개 품목에 대해서는 다시 판매금지 조치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의사회는 “2A군 발암물질은 사람을 대상으로 암을 일으킬 수 있는 근거가 불충분한 물질로 구운 삼겹살보다 위험성이 낮은 물질”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뉴스를 접한 환자들은 불안감에 휩싸일 수밖에 없었고, 월요일(7월9일) 아침부터 병의원에는 내원한 환자들과 문의하는 전화가 폭주해 진료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의사회는 “자신들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언론에 먼저 터트리고 나서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탁상행정을 언제까지 두고 봐야 하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 중 하나를 저가약에 대한 인센티브로 꼽았다. OECD국가에서 제네릭 약가를 오리지널의 80%로 높게 책정한 나라는 우리뿐이라는 것.

국내 제약사들이 신약 개발을 위한 노력보다는 특허가 풀린 약을 복제해 판매하는데 집중하는 이유다.

의사회는 “이같은 상황에서 책임소재가 불분명한 성분명 처방 정책을 추진한다면 유사한 사태가 반복될 것이라며 관련 정책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번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사]서울대병원 진료과장
[동정]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학술상
[인사]보건복지부 과장급공무원
[동정]국제면역저하환자학회 수상
사회보장정보원장에 임희택 씨 임명
[동정]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위원회 참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