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5.24 Thu 00:35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학술
     
금연 후 혈당 올라도 사망위험은 줄어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 국제학술지 발표
심뇌혈관질환 예방 측면 금연 후 이득 더 커
2018년 01월 30일 (화) 09:18:04 윤종원 기자 yjw@kha.or.kr
   
▲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좌),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우)
금연 후 혈당이 올라도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위험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제1저자: 최슬기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를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

금연을 하게 되면 심장질환, 암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감소하는 등 건강상 이점이 많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

하지만 금연 초기에는 식욕을 억제하고 에너지 소비를 늘리는 작용을 하는 니코틴의 효과가 사라지면서고 혈당이 올라가게 되는데, 이 때문에 담배를 끊으면 오히려 건강이 나빠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흡연자들이 많다.

연구팀은 2002~2003년과 2004~2005년에 총 2번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12만7천6명을 대상으로 금연 후 혈당증가와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및 사망위험의 연관성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금연 후 혈당이 증가한 사람은 흡연을 계속한 사람에 비해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 위험이 각각 17%와 32% 감소했다.

특히 심근경색증의 발생 및 사망 위험도는 흡연자에 비해 각각 40%, 74%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는 “금연 후 혈당이 증가하는 현상이 뒤따르는 것은 맞지만 이는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사망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오히려 금연을 했을 때 심뇌혈관질환 예방측면에서 얻는 이득이 더 크다”고 전했다.

이어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는 “담배를 끊은 후 혈당이 올라갈 수 있지만 그렇다 하다라도 금연으로 얻게 되는 심뇌혈관 질환 예방 효과는 뚜렷한 만큼, 여전히 금연은 흡연자에게 있어 제 1의 건강 전략임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제1저자인 최슬기 연구원은 “금연 후 나타나는 신체상 변화들이 여러 중증 만성 질환의 발생과, 그로 인한 사망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자세히 알아보는 후속 연구를 계속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출판그룹(Nature Publishing Group)에서 발행하는 권위 있는 의학저널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병협 학술위원장에 박태철 병원장
[동정]대한신장학회 회장에 김남호
[화촉]진충현 의료기기조합 과장
[동정]APASL 발표
[동정]국회미래연구원장에 박 진
[동정]류마티스학회장에 선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