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17 18:29 (금)
씨젠-KAIST, 분자진단 공동연구 활성화 협약 체결
상태바
씨젠-KAIST, 분자진단 공동연구 활성화 협약 체결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7.21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자진단 기술과 뉴 바이오마커 등 공동개발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대표 천종윤)이 7월 20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이광형)과 차세대 분자진단의 혁신적인 발전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과 연구 협력센터 설립 등에 관한 포괄적인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씨젠은 KAIST 생명과학대학 및 공과대학 연구팀과 협업해 차세대 분자진단 플랫폼을 위한 분자진단 기술 및 뉴 바이오마커(Bio-Marker) 등의 개발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에 협력하게 된다. 또한 향후 양 기관은 연구 협력센터 설립과 중장기 산학협력 모델 발굴 등의 프로젝트도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씨젠은 자체 연구인력과 함께 KAIST의 연구 인프라까지 활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분자진단 기술의 선진화와 이를 통한 분자진단의 생활화를 더욱 앞당길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

또한 이번 협약을 통해 씨젠은 이동형 검사실인 ‘모바일스테이션(MOBILE STATION)’을 KAIST 학내에 설치, KAIST가 연구용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했다. 또한 학생과 교직원 등 희망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등의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도 취하며 코로나19의 KAIST 학내 진입 차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씨젠의 MOBILE STATION은 원하는 장소에서 코로나19 등 각종 바이러스에 대한 PCR 검사를 한 번에 완료할 수 있는 혁신적인 현장 검사 시설이다. 씨젠만의 독보적인 ‘원플랫폼’ 검사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검체 채취 이후 PCR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3.5시간이면 충분하고, 하루 최대 7,500명까지 대규모 검사가 가능하다.

씨젠 천종윤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KAIST 연구진과 글로벌 리딩 분자진단 기업 씨젠이 분자진단 기술의 발전을 위해 협력할 수 있게 됐다”며 “새로운 기술 개발을 통해 분자진단의 생활화를 앞당기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AIST 이광형 총장은 “KAIST와 씨젠이 공동연구로 협업해 세계를 선도할 새로운 분자진단기술을 개발하고 국내 바이오 의료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에도 큰 기여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