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7-29 14:53 (목)
서울시장 면담 "회원병원 어려움 호소"
상태바
서울시장 면담 "회원병원 어려움 호소"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1.06.2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병원회 회장단 "침체된 의료산업 육성 지원 요청"
사진 왼쪽부터 김병관 혜민병원장, 박종훈 고대안암병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고도일 서울시병원회장
사진 왼쪽부터 김병관 혜민병원장, 박종훈 고대안암병원장, 오세훈 서울시장, 고도일 서울시병원회장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이 6월 17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병원계 현안에 관해 의견을 나누었다,

서울시병원회 박종훈 부회장(고려대 안암병원장)과 김병관 기획정책위원장(혜민병원장)이 배석한 가운데 가진 이 날 회동에서 고도일 회장은 지금까지 회원병원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겪어온 어려운 상황을 설명한 후 "서울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병원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을 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박종훈 부회장이 "서울시가 앞장서서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의료산업을 적극 키워 나가 줄 것"을 요구하면서 "이는 의료계의 발전은 물론 정부가 추구하는 일자리 창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김병관 기획정책위원장도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면 서울시병원회 행사인 병원인 걷기대회 등에 서울시에서도 적극 참석해 주었으면 한다"고 제의했다.

이에 오세훈 시장은 "서울시병원회에서 기대하고 있는 바를 충분히 이해했다"면서 "가능한 범위에서 최대한 협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