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6-22 07:56 (화)
한양대병원, 제2회 연구자주도 혁신형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한양대병원, 제2회 연구자주도 혁신형 심포지엄 개최
  • 병원신문
  • 승인 2021.04.26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 중환자 진단과 치료의 융합 연구 최신 동향 소개

한양대학교병원(병원장 윤호주)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혁신형 의사과학자 양성과 성과 교류를 위해 지난 4월 23일 온라인 생중계로 ‘2021 제2회 연구자주도 혁신형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윤호주 병원장은 인사말에서 “임상 현장에서 응급 중환자의 빠른 진단과 치료는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임상연구와 과학의 만남으로 응급 중환자 융합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벽성 한양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교수의 사회로 시작된 이번 심포지엄은 ‘응급 중환자 진단과 치료의 융합 연구 최신 동향’을 주제로 두 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강형구 한양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김규석 분당차병원 응급의학과 교수가 ‘New Concept of Monitoring in Shock’, 김원영 서울아산병원 응급의학과 교수가 ‘응급 중환자 임상 연구 최신 동향’, 김경수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가 ‘응급의학에서의 동물실험연구’를 주제로 강의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강보승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응급의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오왕열 카이스트 교수가 ‘New Method of Monitoring Microcirculation’, 배현민 카이스트 교수가 ‘Near Infrared Spectroscopy:Promising Monitoring Method’, 박용근 카이스트 교수가 ‘Phenotype Monitoring Using Holography’를 주제로 최신 동향을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