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4-15 17:42 (목)
국동, 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 IND 신청
상태바
국동, 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 IND 신청
  • 병원신문
  • 승인 2021.02.22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 폐세포 이용 실험에서 효과적인 물질 발견

㈜국동(대표 변상기·오창규)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CT101’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2상 임상시험계획 승인(IND)을 신청했다고 2월 22일 밝혔다.

국동은 바이오 벤처기업인 쎌트로이, 휴맵과 연구협약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에서 여러 후보물질을 스크리닝 해왔으며, 인간 폐세포(Calu-3)를 이용한 실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물질을 발견했다.

해당 물질은 코로나바이러스 복제를 직접적으로 억제하는 작용기전으로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은 해외 다수의 연구기관에서도 검증된 바 있음을 확인했다는 것.

국동 바이오사업본부는 현재 여러 기업에서 약물 재창출로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으나 아직 확실한 효력에 대한 결과가 없으며, 최근 변종 코로나19에 대한 이슈도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CT101’을 이용한 임상 수행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국동은 이 약물에 쎌트로이의 원천기술을 접목해 편의성과 효율성을 개선시킨 새로운 신규 물질을 개발했으며, 현재 이를 이용한 후속 연구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국동 오창규 대표는 “이번 식약처 신청 임상과 병행해 과학적 데이터를 꾸준히 확보해 나갈 방침”이라며 “최근 유행하는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데이터를 포함한 추가 임상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