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3 18:04 (금)
복지부, 진료실 폭언사건 병원에 재발 방지대책 조치
상태바
복지부, 진료실 폭언사건 병원에 재발 방지대책 조치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09.03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요청에 응답…해당 환자 퇴원 및 보안팀 배치 등 완료
이미지출처: 픽사베이
이미지출처: 픽사베이

대한의사협회(회장 이필수)는 최근 보건복지부 관할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공중보건의사에 대한 진료실 폭언사건과 관련해 복지부가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조치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9월 3일 밝혔다.

지난 7월 전남 A의료기관에서 B환자가 약 처방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수 십분 간 진료의사에게 폭언과 함께 언성을 높이고 위협적인 불만을 표출했다는 민원이 의협에 접수됐다.

이에 의협은 즉각 복지부에 공문을 발송해 의료기관 내에서 진료 중인 의료인에 대한 폭언·폭행 등과 같은 진료방해 행위는 어떠한 이유에서도 허용될 수 없는 중대한 범죄행위임을 지적했다.

아울러 안전한 진료환경이 마련될 수 있도록 사전 예방 및 즉각 대처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조치할 것을 요청했다.

의협의 요청에 복지부는 ‘의료인 진료방해 사건 관련 협조요청의 건에 대한 회신’ 제하의 공문으로 답변했다.

공문에 따르면 복지부는 해당 의료기관에 △보안팀 2인 진료실 통로 입구 배치 △직원 및 보호자에 대한 폭력행위 예방 게시물 부착 △입퇴원심의위원회 개최를 통해 해당 환자 퇴원 결정 등의 조치를 내렸다.

아울러 △비상벨 및 모니터 진료실 등에 9월 중 설치 △금년 하반기 내 CCTV 설치 △의료인·환자에 대한 폭력행위 예방·대응 매뉴얼 마련 및 전직원 대상 교육 진행 △원생자치회 대응 매뉴얼 홍보 등을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관련 의협 박수현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복지부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진료하는 의료인을 위협하고 진료를 방해하는 것은 정상적인 진료행위에 심각한 차질을 초래해 고스란히 국민이 피해를 받게 된다는 것을 인지하고 마련한 대책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정 의료기관의 개선으로 끝날 것이 아니라 모든 의료기관 내에서의 폭언·폭행 등 진료를 방해하는 일련의 행위들은 절대 용납하면 안 된다”며 “이번 사건을 초석으로 의료기관 내 진료방해 행위를 근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