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18 08:50 (수)
모더나 8·9월 공급물량 확대 성과
상태바
모더나 8·9월 공급물량 확대 성과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1.08.1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방미 대표단, 미 모더나 본사 방문결과 발표
공급 차질 원인은 협력 제조소 제조 실험실 문제

모더나사가 8·9월 한국 백신 공급 물량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제2차관, 청와대 류근혁 사회정책비서관으로 구성된 한국 대표단이 현지 시각으로 8월 13일 미국 모더나 본사를 방문해 최근의 백신 공급 차질 및 공급 안정화 방안에 대해 논의, 이같은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번 대표단의 본사 방문은 모더나 측의 갑작스러운 공급 물량 축소 통보 및 입장 번복에 따른 조치로, 강한 유감 표명과 함께 백신의 조속하고 안정적인 공급을 촉구하기 위해 진행됐다.

모더나 측에서는 최고판매책임자인 코린 르 고프(Corrine Le Goff) 주재로 폴 버튼(Paul Burton) 최고의료책임자, 존 르포(John Lepore) 정부 담당 부회장, 니콜라스 코넷(Nicolas Chornet) 국제 생산 부회장, 패트릭 버그스테드(Patrick Bergstedt) 상업용 백신 부회장 등 국제의료기관 및 백신의 국제 판매와 공급을 담당하는 책임자 총 8명이 회의에 참석했다.

약 3시간가량 이어진 회의에서 양측은 공급 안정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강도태 제2차관은 먼저 모더나의 백신 공급 차질로 인해 신뢰와 평판이 훼손되고, 예방접종 계획 변경에 따른 국민 혼선이 발생한 점에 대해 강한 유감을 여러 차례 표명했다.

또 신뢰 회복 및 한국 정부와 모더나 양자 간의 지속적인 협력 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3분기 물량의 조기 도입과 안정적인 백신 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모더나 측은 갑작스러운 공급 차질로 인해 발생한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의 어려움에 대해 사과하고 이번 공급 차질의 원인은 협력 제조소에서 발생한 제조 실험실의 문제로, 이 문제는 현재 해결돼 7월 물량은 점진적으로 출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측은 원활한 예방접종 추진을 위해 3분기 물량의 안정적 도입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그간 미공급된 물량을 가급적 8월~9월 초까지 제공할 것과 공급 예정 물량의 공급 시기를 앞당기고 구체적인 공급 일정을 조속히 알려 줄 것을 모더나사에 강력히 요청했다.

모더나 측은 전 세계적인 백신 수요 증가 속에서 안전 재고 없이 생산 즉시 공급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한국에 이미 통보한 물량보다 8~9월 물량을 확대하고 9월 공급 일정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며, 조만간 구체적인 물량과 공급 일정을 한국 측에 다시 통보해 주기로 했다.

아울러 모더나는 최근 모더나 백신 부스터샷 효과에 대한 연구결과와 미 FDA의 코로나 고위험군에 대한 부스터샷 승인, 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의 면역저하자에 대한 mRNA 백신 부스터샷 권고 등 최근 동향을 공유했다.

코린 르 고프 최고판매책임자는 신뢰 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강도태 제2차관의 말에 공감하면서 한국정부와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유지하길 희망하며, 이번 면담이 상호 간의 이해가 깊어지는 계기였다고 말했다.

강도태 제2차관은 모더나의 백신 공급 차질로 한국 정부뿐 아니라 모더나에 대해 한국 국민들의 불신과 우려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이번 논의에 대해 모더나에서 좀 더 긍정적인 결과를 준다면 신뢰를 회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므로 모더나에서 최선의 노력을 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강도태 제2차관은 “이번 대면 회의에서 8·9월 모더나 백신의 물량 배정 확대와 안정적 공급을 요청했고, 대표단에 대한 국민적 관심에 부합하기 위해 짧은 기간이었음에도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회의에 임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백신의 안정적 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해 국민들이 예방접종 계획에 따라 차질없이 접종을 받아 추석 전까지 3,600만명 1차 접종을 달성하고, 하루라도 빨리 소중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